기사 공유하기

로고

KAI 소형민수헬기, 제주 닥터헬기로 출범

첨단 의료장비 장착해 응급환자 후송 임무 수행

입력 2022-12-01 14:22 | 수정 2022-12-01 15:24

▲ 소형민수헬기(LCH) 제주 닥터헬기 출범식.ⓒ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자사가 제작한 소형민수헬기(LCH) 양산 1호기가 제주도 닥터헬기로 선정, 지난달 29일 출범식을 갖고 이달부터 정식운항을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LCH 양산 1호기는 응급환자 이송뿐 아니라 응급처치까지 가능하도록 첨단 의료장비를 장착해 도내에서 발생한 중증 응급환자를 제주한라병원으로 후송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국립중앙의료원이 위탁 운용하고 글로리아항공이 운항을 담당한다.

제주지역 닥터헬기 배치는 전국 8번째 사례다. 도서 및 산간 지역과 해상 사고 등에 신속한 대응을 통해 제주도민의 생명과 안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LCH는 산업통상자원부와 방위사업청이 공동 추진하는 민군 헬기 통합개발과제를 통해 KAI와 에어버스 헬리콥터스(AH)가 공동으로 유럽항공청(EASA)의 기준에 따라 설계·제작한 4.9톤급 민수헬기다.

LCH는 AH의 H155B1 헬기를 기반으로 메인기어박스, 조종실, 캐노피 등에 최첨단 기술과 국산화 품목을 적용해 개발됐다.

KAI는 2019년 LCH 초도 비행을 마치고 2021년 유럽항공청과 국토교통부 인증을 획득한 후 올해 양산 1호기를 제작해 지난 9월 글로리아항공과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LCH는 임무별 장비 장착이 가능해 닥터헬기 뿐만 아니라 향후 경찰, 소방, 산림 등 관용헬기, 승객운송(VIP), 관광 등의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기대된다.

향후 KAI는 LCH 양산기 4대를 추가로 제작해 AH와 공동마케팅을 통해 국산헬기 수출 경쟁력을 키워나갈 계획이다.

김건한 KAI 회전익개발사업관리실장은 “LCH 양산 1호기의 제주 닥터헬기 취항은 정부과제 결과물이 사업화로 창출된 모범사례”라며 “LCH의 판매기반을 구축해 국내는 물론 해외 판매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youn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