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계룡건설, '희망 2023 나눔캠페인' 3억 기탁

출범식 및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서 성금 전달지역대표기업으로 지역발전 위해 사회공헌활동 앞장

입력 2022-12-02 11:56 | 수정 2022-12-02 13:07

▲ (좌로부터) 이장우 대전광역시장, 이승찬 계룡건설 사장, 정태희 대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등이 출범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계룡건설

계룡건설이 '희망 2023 나눔 캠페인'에 성금 3억원을 기탁하며 온정의 손길을 전했다.

2일 계룡건설에 따르면 전날 열린 '희망 2023 나눔 캠페인 출범식 및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에서 성금 3억원을 기탁하며 사랑의 온도 높이기에 앞장섰다.

'희망 나눔 캠페인'은 연말연시를 맞아 더불어 사는 따뜻한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고 시민들의 온정과 사랑을 불우한 이웃에게 전달해 삶의 희망과 용기를 심어주기 위한 성금 모금 운동으로, 계룡건설은 매년 꾸준히 캠페인에 동참해오고 있다.

이승찬 계룡건설 사장은 "기업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실천하는 나눔경영은 계룡건설이 지향하는 미래가치"라며 "지역의 대표기업으로서 앞으로도 따뜻한 사회 분위기 조성과 기부 문화 확산을 위해 더욱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계룡건설은 내년 1월 창립 53주년을 맞는 지역의 대표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의 장기화 속에서 헌신하는 의료인 육성에 보탬이 되고자 건양대 의대에 3억원의 기금을 전달했으며 충남대에도 5월 발전기금 1억원, 2021년에 3억원의 기금과 2억2000만원 상당의 첨단 강의 시스템을 기부했고 이에 앞서 2018년에는 청룡관 리모델링 사업인 '이인구 인재관' 조성에 20억원을 투입하기도 했다.

또한 지난 연말 이승찬 사장과 임직원들은 직접 대전 지역 내 선별진료소 13곳을 방문해 의료진들에게 감사의 마음과 함께 응원키트를 전달한 바 있으며 계룡건설 임직원은 급여에서 일정 금액을 기부하는 '끝전 모으기 운동'과 프리마켓 행사인 '룡마켓' 등을 통해 발생한 금액을 기부하는 등 자발적으로 기부 활동에 동참하고 있다.

계룡건설 측은 "반세기 역사 동안 공공재난 발생시 앞장서 힘을 보태고, 매년 어려운 이웃을 위한 기부와 인재 양성을 위해 힘써왔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나눔 활동을 펼치면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성재용 기자 jay111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