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H, '대학생 주택건축대전' 시상식

대상작에 골목길을 활용한 'ALLEY: A Living LifE for Youth' 선정총 20팀 수상… 동상 이상 수상팀에 장학금-입사 지원시 혜택 부여

입력 2022-12-06 16:01 | 수정 2022-12-06 16:09

▲ 장철국 LH 건설안전기술본부장(첫 번째 열 가운데)과 수상자들이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6월 실시한 '제26회 LH 대학생 주택건축대전'에 대한 시상식을 LH 본사에서 6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LH 대학생 주택건축대전은 1995년부터 시작된 공동주택 분야 최대 공모전으로, 이번 건축대전은 'MULTI-HOUSE: 지역개방형 청년 복합 주거'를 주제로 진행됐다.

염상훈 연세대 교수가 총괄 코디네이터(Coordinator)로 참여하고, 학계 및 실무에서 활동 중인 건축가 3인이 총 세 단계에 걸쳐 심사하는 등 심사의 공정성과 전문성을 높였다.

이번 주택건축대전에는 전국 65개 대학에서 233개팀이 참가했으며 최종 심사를 통해 대상·금상·은상 각 1팀, 동상 2팀 및 장려상 15팀 등 총 20개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대상을 수상한 최OO·김OO(부경대)의 'ALLEY: A Living LifE for Youth'는 골목길을 활용해 공동체를 유지하고, 개인의 가치를 존중할 수 있는 주거공간을 제시했다.

뿐만 아니라 돌봄센터 및 1인 상담소 등 다양한 커뮤니티 공간을 구성하고 지역연계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민과 상생할 수 있도록 했다.

수상팀에게는 장학금 및 상패가 수여되며 동상 이상 수상팀에는 포상과 LH 입사 지원시 서류면제 등 가산점이 부여된다.

수상작 온라인 영상 전시회는 7일부터 공모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장철국 LH 건설안전기술본부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공동 주거를 참신한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대학생 주택건축대전을 통해 새로운 주거문화를 선도하고 미래 건축 분야의 인재가 지속해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성재용 기자 jay111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