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진에어, 내달부터 인천~타이베이 노선 운항 재개

입력 2023-01-12 11:11 | 수정 2023-01-12 11:36

▲ 진에어 B737-800. ⓒ진에어

진에어는 오는 2월1일부터 인천~타이베이 노선에 총 189석의 B737 항공기를 투입해 주 7회 일정으로 운항을 재개한다고 12일 밝혔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운항을 중단한 지 약 27개월 만이다.

인천~타이베이 노선은 현지시각 기준으로 인천공항에서 매일 9시40분에 출발해 타이베이에 11시30분에 도착하며 돌아오는 편은 타이베이에서 12시40분에 출발해 인천공항에 16시에 도착하는 스케줄로 운영된다. 

진에어는 지난해 12월에 신규 취항한 대구~타이베이 노선과 함께 한국과 대만을 잇는 총 2개의 국제선을 운영하게 됐다.

한편 대만은 한국인들이 즐겨 방문하는 대표 여행지로 ▲무비자 입국 재개(22년 10월) ▲야외 마스크 착용 전면 해제(22년 12월) 등 입국 규제를 대폭 완화해 보다 자유로운 여행이 가능하다.

진에어 관계자는 "이번에 운항 재개로 양국 간의 여행 편의성이 보다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더욱 안전하고 즐겁게 해외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국제선 항공 네트워크 확대를 지속적으로 검토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도다솔 기자 dooood090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