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한항공, 3월부터 프라하·마드리드 등 유럽 4개 도시 운항 재개

인천~프라하·취리히·이스탄불·마드리드, 주 3회 운항

입력 2023-01-20 10:39 | 수정 2023-01-20 10:44

▲ 대한항공 보잉 787-9.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오는 3월말부터 유럽 주요도시 4곳의 운항을 재개한다고 20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3월말 인천~프라하, 인천~취리히 노선을 시작으로 4월말 인천~이스탄불, 인천~마드리드 노선을 각각 주3회 운항할 계획이다. 2020년 3월 코로나19 영향으로 운항을 중단한 후 약 3년 만에 이루어지는 복항이다. 

인천~프라하 노선은 3월27일부터 월·수·금 주3회 운항을 재개한다. 인천공항을 오후 12시45분 출발해 프라하에 오후 4시55분에 도착하며 복편은 현지시간 오후 6시50분 출발해 인천공항에는 다음날 오전 11시50분 도착한다.

인천~취리히 노선은 3월28일부터 화·목·토 주3회 운항한다. 오후 12시2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오후 5시30분 취리히에 도착하며 복편은 현지에서 오후 7시30분 출발해 인천공항에는 다음날 오후 1시35분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인천~이스탄불 노선은 4월24일부터 월·수·금 주3회 운항할 예정이다. 오후 1시4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오후 7시40분 이스탄불에 도착하며 복편은 오후 9시20분 현지를 출발해 다음날 오후 1시25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인천~마드리드 노선은 4월 25일부터 화·목·일 3회 운항하며 인천공항을 오전 11시35분 출발해 마드리드에 오후 6시에 도착한다. 복편은 현지시간 오후 8시 마드리드를 출발, 다음날 오후 3시55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한편 대한항공은 올해 본격적인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증가하는 해외여행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여객 서비스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도다솔 기자 dooood090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