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에어부산, 2월부터 ‘부산~오사카’ 매일 3회 운항

매일 왕복 2회→3회 증편국적항공사 중 최다 운항

입력 2023-01-25 09:34 | 수정 2023-01-25 10:29

▲ ⓒ에어부산

에어부산이 부산~오사카 노선을 증편하며, 지역민 항공교통 편의 제고와 교류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 잡기에 나선다.

에어부산은 오는 2월 1일부터 부산~오사카 노선을 매일 왕복 2회에서 왕복 3회로 증편 운항한다고 25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현재 김해공항 출발시간 기준 오전 8시35분, 오후 4시30분 등 오전과 오후에 각 1편씩 부산~오사카 노선을 매일 운항하고 있다. 2월부터는 오전 11시25분 항공편을 추가해 오전 2편, 오후 1편 등 매일 왕복 3회 운항한다.

이로써 에어부산은 국적사 중 부산~오사카 노선을 가장 많이 운항하게 된다. 에어부산은 김해공항 취항 항공사 중 유일하게 일본 주요 도시 4곳(후쿠오카, 오사카, 삿포로, 도쿄(나리타))에 항공편을 편성해 운항해왔다.

실제 에어부산은 지난해 7월 김해공항 취항 항공사 중 처음으로 부산과 오사카의 하늘길을 열어 6개월 동안 약 6만9000명의 여행객을 수송했다. 이는 김해공항을 통해 오사카 노선을 이용한 전체 이용객 14만4000여명 중 48%에 해당하는 규모다.

특히 에어부산은 지난해 7월부터 9월까지 국적사 중 유일하게 부산~오사카 노선을 운항하며 일본 여행 활성화에 힘써왔다. 

10월부터는 선제적으로 주 4회에서 매일 왕복 2회로 운항 편수를 대폭 확대하는 등 오사카 여행객 수 증가에 일등 공신 역할을 해왔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오사카는 후쿠오카와 함께 설 연휴 예약률이 90%를 넘어설 만큼 전통 인기 해외 여행지”라며 “2월부터는 보다 많은 여행객들이 편리한 스케줄을 통해 오사카 여행을 떠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에어부산은 김해공항과 인천공항에서 일본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매일 왕복 운항 기준으로 김해국제공항에서는 ▲후쿠오카 4회 ▲오사카 2회 ▲삿포로 1회 ▲도쿄(나리타) 1회, 인천국제공항에서는 ▲후쿠오카 1회 ▲오사카 2회 ▲도쿄(나리타) 2회 등 하루에 일본 노선만 13회 왕복 운항하고 있다.
김보배 기자 bizboba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