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지난해 ABS 발행 44조원…전년比 28.7% 감소

한국주택금융공사 주택저당증권 53.0% 급감 영향

입력 2023-01-26 06:00 | 수정 2023-01-26 06:00

▲ ⓒ금융감독원

지난해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금액이 전년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주택저당증권(MBS) 발행이 급감한 영향이다. 

2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2년 ABS 등록발행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ABS 발행액은 44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과 비교해 28.7%(17조7000억원) 감소한 규모다. 

ABS 발행액 감소는 한국주택금융공사의 MBS 발행이 급감한 데 기인했다. 지난해 MBS 발행액은 17조2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53.0%(19조4000억원) 급감했다. MBS는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주택저당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발행한 수익증권을 말한다.

금감원 측은 "금리상승, 주택경기 둔화 등에 따른 정책모기지론 공급 감소로 MBS 발행이 전년 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다"라며 "올해 상반기에는 안심전환대출 등을 기초로 한 MBS 발행이 예정돼있다"라고 말했다. 

안심전환대출은 금리 상승으로 인한 차주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정부가 마련한 정책 대출상품이다. 기존의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저리의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로 대환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주택금융공사 외에도 금융회사 ABS 발행이 전년 대비 감소했다. 

은행·여신전문금융·증권사 등 금융회사는 18.3%(2조9000억원) 증가한 18조7000억원을 발행했다. 

은행은 부실채권(NPL)을 기초로 2조원, 여전사는 카드채권 등을 기초로 11조3000억원, 증권사는 기업 회사채를 기초로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5조4000억원을 각각 발행했다.

일반기업은 단말기할부대금채권과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을 기초로 8조2000억원의 ABS를 발행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12.5%(1조1000억원) 감소한 수준이다.

대출채권 기초 ABS 및 회사채 기초 P-CBO는 전년 동기 대비 발행이 감소했다. 반면 매출채권 기초 ABS 발행은 증가했다.

대출채권 기초 ABS는 전년 대비 46.3%(18조4000억원) 감소한 21조3000억원이 발행됐다. 기업 회사채 등을 기초로 한 P-CBO는 3.8%(2000억원) 감소한 5조4000억원이 발행됐다.  

매출채권 기초 ABS는 15.9%(2조3000억원) 늘어난 17조2000억원이 발행됐다. 
홍승빈 기자 hsbrobi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