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곳 중 2곳 책임의식‧도전정신‧소통 및 협력 내세워
  • ⓒ대한상의
    ▲ ⓒ대한상의
    5년전 소통‧협력과 전문성을 강조했던 기업들의 인재상이 올해에는 책임의식과 도전정신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변화했다. 

    30일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가 국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이 홈페이지 등에 공개한 인재상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기업들이 요구하는 3대 인재상은 ▲책임의식(67곳) ▲도전정신(66곳) ▲소통‧협력(64곳)으로 조사됐다. 

    이어 창의성(54곳), 원칙·신뢰(53곳), 전문성(45곳), 열정(44곳), 글로벌 역량(26곳), 실행력(23곳), 사회공헌(14곳) 순이었다.

    5년마다 이뤄지는 해당 조사에서 2018년 5위였던 책임의식은 1위로 부상했고, 2위였던 전문성은 6위로 내려갔다.

    대한상의는 “기업은 인력의 핵심으로 떠오르는 Z세대 요구에 맞게 수평적 조직, 공정한 보상, 불합리한 관행 제거 등 노력을 하는 한편 Z세대에도 그에 상응하는 조직과 업무에 대한 책임의식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아울러 “직무중심채용과 수시채용 확산으로 대졸 취업자들의 직무 관련 경험과 지식이 상향 평준화됐고, 이들이 일정 수준 이상 전문성을 갖추고 지원해 인재상으로 강조할 필요성이 낮아졌다”고 풀이했다.

    15년 전인 2008년 인재상과 비교하면 창의성이 1위에서 4위로, 글로벌 역량이 6위에서 8위로 각각 밀려났다. 기후 환경과 책임 경영이 중요해지면서 그동안 조사에서 포함되지 않았던 사회공헌은 새로운 인재상(10위)으로 등장했다.

    인재상은 업종별로 다소 차이를 보였다. 제조업은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 불확실성 증대를 반영해 도전정신을 갖춘 인재를 원했다. 반면 직원의 횡령·배임이 잇따라 발생한 금융·보험업은 원칙·신뢰를 최우선 역량으로 내세웠다.

    고객 만족을 추구하는 도·소매업, 기타서비스업, 무역운수업 등은 책임의식을, 현장에서 다양한 관계자와 소통이 중요한 건설업은 소통·협력을 중시했다.

    유일호 대한상공회의소 고용노동정책팀장은 “1990년대생의 본격적인 경제활동 참여에 맞춰 기업도 조직 문화를 개선하는 한편 Z세대에도 기존에 정립된 문화와 조화를 추구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