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리안 홀마크 벤틀리 회장 참석벤틀리 브랜드 경험 공간 마련오너들을 위한 커뮤니티 조성
  • ⓒ벤틀리
    ▲ ⓒ벤틀리
    벤틀리모터스는 애드리안 홀마크 벤틀리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청담동에 위치한 플래그십 전시장 ‘벤틀리 큐브’의 오픈 행사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큐브는 ‘컨템포러리 럭셔리 라이프스타일’ 콘셉트 디자인을 전 세계 최초로 적용한 플래그십 리테일 전시장으로, 벤틀리 고객만을 위한 럭셔리 라이프스타일 공간이자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한다.

    1층의 차량 전시공간 ‘히어로 카 존’을 둘러싸고 있는 벽에는 수직적 정맥 패턴을 적용했다. 고객이 해당 장소를 지나갈 때 풍부한 공간감과 함께 ‘임베디드 다이아몬드 패턴’을 확인할 수 있다.

    큐브의 3층 공간에는 뮬리너의 정수를 경험해볼 수 있는 ‘바투르 스튜디오 스위트’가 위치했다. 벤틀리 뮬리너 코치빌트의 두 번째 프로젝트 모델 ‘바투르’를 전시한 해당 공간은 한국 고객들에게 자체제작 뮬리너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벤틀리 브랜드의 의지를 담았다.

    큐브 2층에 별도의 ‘커미셔닝 존’을 마련해 나만의 특별한 벤틀리를 원하는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예정이다. 커미셔닝 존에서는 고객이 주문할 차량의 디테일을 직접 디자인해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가죽과 컬러 스톤을 통해 실제 실내·외 색상을 조합해볼 수 있다.

    4층에 위치한 ‘아주르 라운지’는 벤틀리 오너만을 위한 프라이빗 럭셔리 살롱이다. 오너들이 편안한 휴식과 함께 서로의 문화를 공유하고 경험할 수 있는 커뮤니티를 조성하며, 장기적으로는 벤틀리 패밀리십을 강화할 방침이다.

    지하 1층에 마련한 ‘사운드 플레이그라운드는 까다로운 음악적 기준을 갖춘 오너들의 취향을 만족시킬 수 있는 공간이다. 벤틀리의 하이엔드 카 오디오 ‘네임(Naim)’ 오디오의 음향을 풍부하게 경험할 수 있는 사운드 시어터가 마련됐다.

    이날 큐브 오픈 행사에는 안사르 알리 디렉터와 휴고 치즐렛 뮬리너 디자이너가 직접 자리해 뮬리너와 바투르를 설명했다. 하태임 작가와 함께 할 첫 번째 ‘벤틀리 뮬리너 코리안 에디션’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애드리안 홀마크 회장은 “한국은 글로벌 럭셔리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나라로, 서울에서의 벤틀리 큐브 오픈은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음을 증명한다”며 “한국시장에서의 성공은 고객과 한국 시장 파트너인 김한준 대표의 열정과 헌신 덕분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 ⓒ벤틀리
    ▲ ⓒ벤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