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가치소비 확산에… 신세계인터내셔날 "비건 립스틱 판매 불티"

비건 열풍 확산, 지속 가능성 고려 화장품 인기아워글래스 1~3월 매출 전년비 120%↑신세계인터, '글로시 밤' 출시 1년만에 판매량 9배 껑충

입력 2023-03-21 09:47 | 수정 2023-03-21 10:07

▲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판매하는 비건 지향 메이크업 브랜드 아워글래스는 올해 1월부터 3월 현재까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20%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기간 20~40대 구매 고객이 전체의 85%를 차지했다. 가치소비 트렌드를 이끄는 것으로 알려진 20대부터 40대까지 두루 높은 구매율을 보이며 매출 성장세를 주도했다.

최근 모바일 뷰티 플랫폼 ‘화해’가 발표한 ‘2023 예상 뷰티 트렌드’에 따르면 환경과 비건 등에 관련한 검색량은 지난 2년간 3.6배 증가했다.

특히 기존에는 20대 여성들이 지속 가능한 뷰티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면 지난해에는 관련 검색량 추이가 △30대에서 151% △40대 140% 넘게 급증하며 전 연령층에서 고른 관심을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안정적인 소득과 높은 구매력을 갖춘 2040 고객들이 자신의 윤리적 신념이나 가치를 지향하는 소비에 아낌없이 지갑을 열기 시작하면서 아워글래스의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1~3월 현재까지 아워글래스에서 가장 큰 사랑을 받은 제품은 ‘팬텀 볼류마이징 글로시 밤’이다. 지난해 4월 국내에 첫 선을 보인 제품으로 출시한지 채 1년이 되기도 전에 판매량이 론칭 초기 대비 9배 가까이 증가하며 브랜드의 베스트셀러 제품으로 자리잡았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아워글래스 관계자는 “가치소비 트렌드와 함께 그간 마스크 착용으로 광택있는 립 제품들이 주목을 받지 못했던 만큼 앞으로는 더욱 본격적인 매출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bora6693@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