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경영 서약식서 다짐…지자체 등과 실시협약 연내 체결뉴:홈 공급·1기 신도시 재정비 지원 등 216개 중점과제 추진
  • 이한준 사장(좌측 네 번째) 등 LH 경영진들이 서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
    ▲ 이한준 사장(좌측 네 번째) 등 LH 경영진들이 서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전날 경남 진주 본사에서 정부 정책성과 창출을 다짐하는 '책임경영 서약식'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서약식에서 LH는 3기 신도시 조성, 공공분양주택 공급계획 및 주거 지원 강화 등 새 정부 핵심 정책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부사장 등 경영진 7명이 본부별로 마련한 216개의 중점과제를 반드시 이행한다는 내용의 책임경영 서약서에 서명해 확실한 성과 창출을 다짐했다.

    216개 중점과제는 △3기 신도시 착공 △뉴:홈 적기 공급 △1기 신도시 재정비 지원 △임대주택 신청서류 간소화 전면 확대 △건설현장 불법행위 근절 등 정부 핵심 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세부과제로 구성됐다.

    앞서 LH는 지난해 인천계양 조성공사 착공에 이어 올해 3분기 이내에 고양창릉, 남양주 왕숙·왕숙2, 부천대장 및 하남교산 등 나머지 3기 신도시 4곳의 보상을 완료하고, 조성공사를 시작한다.

    3기 신도시 조성이 본격화됨에 따라 하남교산 등 5개 3기 신도시의 공동사업을 위해 각 지방자치단체 및 지방도시공사 등과 실시협약을 연내 체결하고, 하반기 남양주왕숙·왕숙2 조성공사 착공식 등 순차적으로 착공식을 개최할 계획이다.

    또한 LH는 정부의 공공분양주택 뉴:홈 50만호 공급계획 중 약 31만6000가구 공급을 추진할 계획으로, 앞으로 3기 신도시 등 우수 입지에 주택을 적기 공급해 청년과 서민의 내 집 마련에 앞장선다.

    아울러 1기 신도시 재정비 사업도 적극 지원한다. 경기 부천시, 안양시 등 지자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상호 협력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성남시에 이어 이달 21일과 26일에는 고양특례시, 군포시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도시 재정비, 주거환경개선사업 등 노후도시 정비에 적극 협업하기로 했다.

    주거복지서비스도 고객 관점에서 제공한다. 특히 임대주택 입주 신청서류 간소화를 위해 지난해 행복주택을 대상으로 시범 추진한 'MyMy 서비스'를 올해 건설·매입·전세임대 등 모든 유형의 임대주택으로 전면 확대한다.

    본 서비스는 행정안전부 공공마이데이터를 활용해 청약 신청자가 발급·제출해야 하는 26종의 종이서류를 관계기관으로부터 온라인 수신해 국민 편의를 대폭 높이는 서비스다.

    또한 올해는 금융정보제공동의서 등 수기 작성서류도 전자화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는 디지털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한준 LH 사장은 "이번 서약식은 올해 LH의 성과 창출을 국민께 약속하는 자리"라며 "오늘 서약한 본부별 중점과제를 적극 추진해 그 결실을 국민이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