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수퍼, 영업이익 뒷걸음질'엔데믹' 효과에 호텔 수익성 '껑충'프레시몰, 수익성 강화 효과 톡톡… 영업적자폭 줄여
  • ⓒGS리테일
    ▲ ⓒGS리테일
    GS리테일이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09.4% 늘어난 466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조7002억원으로 4.9% 늘어났으며, 당기순이익도 242.7% 늘어난 178억원을 기록했다. 

    편의점 사업부문 매출은 1조8667억원으로 전년 대비 6.3% 늘었으며, 영업이익은 33% 줄어든 227억원을 기록했다. 진단키트 기저 효과에도 불구하고 신규 점포 증가와 즉석식품, 프레시푸드 카테고리 매출 증가로 성장세를 이어갔다.

    다만 인건비와 광고판촉비 증가, 운영점 증가에 따른 물류비 증가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줄어들었다.

    수퍼사업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7% 늘어난 3413억원을 시현했다. 가맹점 신규 출점에 따른 운영점 증가 효과로 외형 성장을 기록했다.다만 매출 활성화에 따른 광고판촉비 등 비용 증가로 인해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9억원 줄어든 43억원에 그쳤다.

    홈쇼핑 부문 매출은 가전과 생활 카테고리 매출 감소 영향으로 4.0% 줄어든 2901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매출총이익률 개선과 쿠폰비, 마케팅 비용 등 판관비 효율화를 통해 영업이익은 57억원 늘어난 316억원을 기록했다.

    호텔 부문은 신규 MICE 행사 유치와 웨딩 수요 증가에 따른 식음 매출 상승 등의 영향으로 매출이 전년 대비 58.5% 증가한 973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 역시 143% 증가한 214억원을 달성했다.

    프레시몰은 수익 중심 운영 효과를 거뒀다. 매출은 전년 대비 63.2% 줄어든 179억원에 그쳤지만, 영업손실은 판촉비 절감 및 물류 효율화를 통해 전년 대비 148억원 개선된 -152억원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