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시 1개소 7억·기존도시 2개소 각 10억원 지원12일~8월4일 공모… 서면·발표 평가 거쳐 8월말 선정
  • 국토교통부.ⓒ뉴데일리DB
    ▲ 국토교통부.ⓒ뉴데일리DB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도심항공교통(UAM) 등 다양한 모빌리티 수단이 구현될 미래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공모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모빌리티 특화도시 공모사업'은 조성단계에 따라 신도시의 도시계획을 지원하는 유형과 기존 도시의 모빌리티 혁신을 지원하는 유형 등 2가지로 나뉜다.

    '미래 모빌리티 도시형'은 도시 내 공간을 첨단 모빌리티가 적용될 수 있는 거점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신도시 1개소에 마스터플랜 등 도시계획 수립비를 최대 7억 원까지 국비 지원한다.

    '모빌리티 혁신 지원형'은 지역 여건에 맞게 특화된 첨단 모빌리티 기술을 도입해 이동성이 최적화된 도시로 전환하는 사업이다. 기존 도시 2개소에 국비 최대 연 10억 원(지방비 5:5 매칭)을 최대 2년간 지원할 계획이다.

    지방자치단체 신청은 이달 12일부터 8월 4일까지 8주간 받는다. 국토부는 서면평가와 발표평가 등을 거쳐 8월 말 대상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오는 8일 지자체와 공공기관, 모빌리티 관련 사업자 등을 대상으로 사전설명회를 연다.

    심지영 국토부 모빌리티총괄과장은 "이번 사업은 미래 모빌리티 도시 조성을 위한 첫 걸음"이라며 "다양한 첨단 모빌리티가 구현된 도시모델이 전국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