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네즈, 멕시코 세포라 통해 현지 2030 프리미엄 스킨케어 공략성장세 가파른 중남미 뷰티·퍼스널 케어 시장 진출 교두보 마련헤라·에스트라 일본 시장 진출… 팝업 스토어 등 오픈
  • 라네즈 ⓒ아모레퍼시픽
    ▲ 라네즈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이 올 하반기 해외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11일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라네즈는 지난 8일부터 멕시코 세포라 e커머스 채널을 통해 20개 이상의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오는 22일부터는 멕시코 전역의 36개 세포라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제품을 판매할 계획이다. 멕시코 론칭을 기념해 무료 샘플 증정 등 다양한 프로모션도 진행될 예정이다.

    최근 라네즈는 아시아, 유럽, 중동, 오세아니아, 북미 등 글로벌 시장에서 혁신적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북미 시장에서는 립 슬리핑 마스크, 워터뱅크 블루 히알루로닉 크림, 크림스킨 등의 제품이 폭발적인 매출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이진표 아모레퍼시픽그룹 그룹전략기획실 전무는 "세포라 멕시코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현지 고객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현지 시장 수요를 면밀하게 파악해 450억 달러 규모에 육박하는 중남미 뷰티 & 퍼스널 케어 시장에서 입지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의 북미 사업은 급성장 중이다. 설화수와 라네즈 등 핵심 브랜드의 활약에 힘입어 북미 매출은 올해 2분기 105%나 성장했다. 해당 기간 라네즈는 첫 버추얼 스토어 운영, 이니스프리 브랜드와 연계한 오프라인 팝업 투어 버스 등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했다.

    설화수는 리브랜딩 캠페인을 강화하며 인지도를 높였다. 더불어 이니스프리의 ‘데일리 UV’ 및 ‘그린티 라인’의 판매 호조도 매출 성장에 기여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주요 멀티 브랜드 스토어 및 e커머스 채널과의 전략적 협업, 브랜드 인지도 확대를 위한 고객 커뮤니케이션 강화와 더불어 멕시코 시장 신규 진출을 통해 북미 사업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 헤라 일본 팝업스토어ⓒ아모레퍼시픽
    ▲ 헤라 일본 팝업스토어ⓒ아모레퍼시픽
    북미뿐만 아니라 일본 시장에도 공략을 강화 중이다. 헤라는 지난달 31일부터 일본 도쿄 시부야의 대형쇼핑몰 스크램블 스퀘어에서 브랜드 팝업 스토어를 운영 중이다.

    오는 10월부터는 추가로 브랜드 팝업 스토어를 운영할 계획이고 온라인 채널 입점도 확장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일본 온오프라인 시장 전방위에서 고객 접점을 확대해 현지에서 뉴 럭셔리 메이크업 브랜드로 자리매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아모레퍼시픽의 메디 뷰티 브랜드 에스트라도 아토코스메의 12개 매장에서 대표 제품 에이시카365 라인 4종을 선보이며 최근 일본 시장에 공식 진출했다. 일본 시장에 첫 선을 보이는 에이시카365 라인은 에스트라의 의약학적 경험과 연구력을 바탕으로 개발한 독자 성분을 담아내 차별화된 효능을 선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