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중앙대병원, 제증명 서류 발급 키오스크 도입

스마트 의료환경 구현으로 ESG 경영 실천

입력 2023-09-15 15:13 | 수정 2023-09-15 15:13

▲ ⓒ중앙대학교병원

중앙대학교병원이 제증명 서류 발급 전용 키오스크를 도입하고 본격 운영에 돌입했다고 15일 밝혔다.

환자 및 보호자들은 보험회사에 실손 의료보험 청구 시 비급여 처방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진료비 영수증과 함께 진료비 세부 내역서를 요구하는 경우가 많다. 

이전에는 무인수납 키오스크를 이용해 수납을 하더라도 진료비 세부 내역서를 발급받으려면 수납창구를 다시 방문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번 제증명 서류 전용 키오스크의 도입으로 중앙대병원을 이용하는 고객은 진료비 세부 내역서 발급을 위해 별도 창구를 찾을 필요 없이 키오스크에서 간단한 본인 확인으로 손쉽게 서류를 발급받을 수 있게 됐다.

뿐만 아니라 서류 발급 방식을 선택할 수 있어 본인의 보험 청구 유형에 따라 종이로 출력 또는 카카오톡 파일 전송 중 보다 편리한 방식으로 발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권정택 중앙대병원장은 "키오스크로 제증명 서류 발급이 가능해져 환자의 편의성을 높였다"며 "종이 없는 스마트 의료환경 구현으로 ESG 경영을 실천해 가겠다"고 밝혔다.
김선 기자 su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