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 15일부터 주 4회(수·목·토·일) 운항
  • ⓒ에어부산
    ▲ ⓒ에어부산
    에어부산이 중국 노선 하늘길을 넓힌다.

    에어부산은 다음 달 15일부터 부산~싼야(하이난) 노선을 주 4회(수·목·토·일) 일정으로 운항 재개한다고 19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운항이 중단된 지 3년 10개월 만이다. 

    해당 노선은 김해국제공항에서 21시50분 출발해 다음날 오전 2시10분 현지에 도착, 귀국 항공편은 현지 공항에서 오전 3시5분에 출발해 같은 날 오전 7시45분 김해국제공항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항공기는 A321(220석) 기종이 투입된다.

    에어부산은 2016년 12월 해당 노선에 신규 취항했으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국제선 하늘길이 막히면서 2020년 1월 26일 운항편을 마지막으로 운항을 중단한 바 있다. 해당 노선은 당시 김해국제공항에서 싼야로 운항하는 유일한 직항편이었으며 이번 재운항으로 다시 한번 부산~싼야 하늘길을 책임지게 됐다.

    싼야는 ‘동양의 하와이’로 불리는 중국 최남단 섬 하이난에 위치한 중국의 대표적 휴양지다. 다른 중국 지역과 달리 무비자 입국이 가능하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민들의 교통 편익 증진에 힘쓰고 노선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통한 업계 경쟁력 강화 노력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