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대비 2배 수준 확장
  • ⓒ한국투자증권
    ▲ ⓒ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은 오는 30일 반포PB센터를 확장 개점한다고 20일 밝혔다.

    반포PB센터는 최근 입주를 시작한 대단지 아파트 '반포 래미안 원베일리'로 자리를 옮겨 개점한다. 

    점포 규모는 점차 대형 거점화되는 오프라인 지점 트렌드에 발맞춰 기존 대비 2배 수준인 490㎡로 늘렸다. 인근 PB센터 중에서도 가장 큰 규모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반포PB센터는 VIP 고객을 위한 전용 상담실을 구비하고 전문 PB를 통해 종합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초고액자산가를 위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회사에 따르면 반포 지역 내 금융자산 30억원 이상을 보유한 초고액자산가 고객은 최근 3년간 93% 늘었고 올해 들어서만 작년 대비 41% 증가했다.

    김성환 개인고객그룹장은 "PB센터 확장 이전을 통해 한층 더 쾌적한 환경 속에서 체계적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신흥 부촌으로 떠오르는 지역 특성을 고려해 초고액자산가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할 수 있는 한 차원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