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빈대 집중점검 및 방제기간' 맞춰 입주민 피해 예방 나서
  • 이한준 LH 사장이 대방1 영구임대 노인정 소독현장을 점검하고 입주민과 대화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
    ▲ 이한준 LH 사장이 대방1 영구임대 노인정 소독현장을 점검하고 입주민과 대화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
    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16일 LH 대방1 영구임대단지를 방문해 빈대 발생 예방을 위한 방제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현장점검은 국토교통부의 '빈대 집중점검 및 방제기간(11월13일~12월8일)'에 맞춰 빈대 출몰로 인한 입주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실시됐다.

    이한준 사장은 단지 내 노인정 등 소독현장을 점검하고, 빈대 발생에 대비한 신속한 방제활동 및 시설관리 등을 주문했다.

    이 사장은 "지속적인 방역 및 모니터링으로 입주민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LH는 전국 영구임대 128개 단지를 대상으로 특별 예방소독을 선제적으로 실시하고, 빈대가 발생하는 경우에는 추가 방제조치를 통해 빈대 확산을 적극 방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