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붕괴·화재·폭발·폭염·강풍·폭우·폭설 대상재난재해 진단·계획수립 지원…피해저감 효과
  • 쇠퇴지역 재난재해 진단시스템 화면. ⓒ한국토지주택공사
    ▲ 쇠퇴지역 재난재해 진단시스템 화면.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8대 재난재해 유형별 취약성을 정밀하게 진단할 수 있는 '쇠퇴지역 재난대응형 통합플랫폼'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8대 재해란 지진·붕괴·화재·폭발·폭염·강풍·폭우·폭설을 의미한다.

    이번에 개발한 플랫폼은 국토교통부 및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국책연구과제인 '쇠퇴지역의 도시공간 위험성 분석 및 도시회복력 향상 기술개발'을 통해 구축됐다.

    플랫폼은 재난재해 취약성을 분석하는 재난재해 진단시스템, 취약한 재난재해 유형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계획수립 지원시스템으로 구성된다.

    재난재해 진단시스템은 전 국토를 대상으로 재난재해 위험정도를 1~5등급으로 도출해 전국, 시·군·구, 읍·면·동 단위로 상대 비교분석이 가능하다.

    특히 진단시스템은 기존 집계 단위보다 작은 격자 단위(100m)로 구축돼 정확한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고 전 국토의 위험도에 대한 상시DB를 활용해 분석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는 효과를 나타낸다.

    계획수립 지원시스템은 재해 발생 위험성이 높은(1~2등급) 지역을 대상으로 재난 발생시 피해를 저감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한다.

    LH는 12월중 지역 및 도시 방재 능력을 개선을 목표로 중앙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에 플랫폼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달 9일에는 삼성화재 기업안전연구소, 건설현장 디지털기록 얼라이언스 등과 '국토공간 및 건설현장의 재난재해 저감 방안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민간 분야 확대도 추진하고 있다.

    김홍배 LH토지주택연구원장은 "이번 연구 성과가 도시 내 쇠퇴지역에서 전 국토로, 공공에서 민간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지역·도시별 재난재해 대응을 위한 성공적인 협업모델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