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성장 동력 확보 기여 인물 중심 발탁성장 잠재력 갖춘 '30대 상무' 등 젊은 리더 배출
  • ⓒ삼성디스플레이
    ▲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는 29일 '2024년 정기 임원 인사'를 통해 부사장 10명, 상무 15명, 펠로우(Fellow) 1명, 마스터(Master) 1명을 승진시켰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는 차별화된 제품·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디스플레이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고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기여한 인물들을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 A영업팀장 김태우 부사장은 미주 대형 고객사 사업 초기 OLED 패널 공급에 기여했고, 신제품 확판 협상을 주도하며 매출 및 이익 극대화에 기여했다.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 영업1팀장 윤재남 부사장은 폴더블, 플래그십 스마트폰 등 프리미엄 제품 비중을 확대하고 글로벌 신규 고객을 발굴해 매출 확대 및 수익성 향상에 힘을 보탰다.

    글로벌인프라총괄 Facility팀장 이건형 부사장은 8.6세대 IT라인 건설비 절감을 위한 현장 혁신활동을 주도하고 폐수 재이용률 상향, 에너지 저감 기술 개발로 ESG 경영을 이끌었다.

    디스플레이연구소 공정연구팀장 장근호 부사장은 친환경 저소비전력 기술인 '에코스퀘어 OLED'를 상품화해 적용하고 신기술 개발 등 차세대 기술 경쟁력 확보에 기여했다.

    구매팀 모듈자재구매그룹장 장철웅 부사장은 드라이버 IC 공급 부족 상황에서 선제적 협상을 통해 수급 안정화를 주도하고, 국내외 신규 공급망 구축을 통해 자재 원가 경쟁력을 강화했다고 평가받는다.

    대형디스플레이사업부 모듈기술팀장 정성욱 부사장은 QD-OLED 프린팅 공정 셋업 및 설비 혁신으로 적기 양산에 기여하고 모듈 설비 효율 개선을 주도해 생산성 목표를 조기 달성했다.

    생산기술연구소 설비요소기술개발팀장 정성호 부사장은 레이저 신공법을 설비에 적용해 신제품 수율을 개선하고 국내 신규 공급업체 발굴을 통해 설비 내재화를 추진하는 등 설비 경쟁력 강화에 기여했다.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 기술혁신팀장 한동원 부사장은 포토, 드라이 에칭 등 주요 공정의 효율을 개선하고, OLED 전체 라인간 상향 평준화를 통해 수율 및 생산성 향상을 견인했다.

    기획팀 사업기획그룹장 허철 부사장은 LCD 사업의 안정적인 철수 전략 및 QD-OLED 신규 사업 전략을 수립하고 8.6세대 IT사업 투자를 주도해 OLED 사업 확장 기반을 마련했다.

    지난해에 이어 연령에 상관없이 성과를 내고 성장 잠재력을 갖춘 30대 상무, 40대 부사장 등 젊은 리더를 배출했다.

    중소형디스플레이 A개발팀 전진 부사장은 옥사이드 기반 기술, 홀 디스플레이 등 차별화 신기술의 양산성 확보 및 신뢰성 검증을 주도해 고객사 신제품 적기 공급에 기여했다.

    생산기술연구소 검사설비개발팀 유동곤 상무는 AI 기반 검사 소프트웨어를 광학 설비에 접목해 해외 생산 법인 검사 자동화 체계를 구축하고 신제품 불량 유출율 개선에 기여했다.

    QD-OLED 재료 분야 전문성과 기술력을 보유해 남다른 성과를 창출한 마스터를 삼성디스플레이 최초로 펠로우로 선임했다.

    대형디스플레이사업부 공정개발팀 오근찬 펠로우는 QD 광학재료 개선 및 초정밀 잉크젯프린팅 공정 특성을 확보하고 OLED 기술과 융합해 세계 최초로 QD-OLED 제품 상용화에 기여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인사를 통해 경영진 인사를 마무리했고, 조만간 조직개편과 보직 인사를 확정할 예정이다.

    [삼성디스플레이 승진자 명단]

    □부사장 승진

    김태우, 윤재남, 이건형, 장근호, 장철웅, 전  진, 정성욱, 정성호, 한동원, 허  철

    □ 상  무 승진

    문대승, 문정태, 박범철, 박재환, 박진우, 소병수, 우경택, 유동곤, 이상률, 이은철, 이주원, 정경호, 조용석, 조현덕, 최민환

    □ Fellow 선임

    오근찬

    □ Master 선임

    이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