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 1.6%↓·소비 0.8%↓·투자 3.3%↓ 동반 감소두달 연속 두자릿수 증가 반도체, 11.4% 감소 전환8·9월 높은 증가율 따른 기저효과·조업일수 감소 영향
  • 10월 산업활동동향 인포그래픽.ⓒ통계청
    ▲ 10월 산업활동동향 인포그래픽.ⓒ통계청
    지난달 산업 활동의 흐름을 나타내는 생산·소비·투자 지표가 일제히 하락했다. 9월 '트리플 증가'를 보인지 한 달 만에 동반 감소로 돌아섰다. 특히 반도체 생산은 8월과 9월 연속으로 두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며 회복세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다가 지난달 다시 마이너스(-)로 전환했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10월 산업활동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산업 활동 지표는 전월과 비교해 △생산 -1.6% △소비 -0.8% △설비투자 -3.3% 등으로 각각 감소했다. 9월 트리플 증가를 기록한지 한 달 만에 동반 감소했다.

    앞선 8월과 9월 높은 증가율에 따른 기저효과와 임시공휴일(10월2일) 지정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 등의 영향을 받았다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전(全) 산업 생산은 광공업(-3.5%)와 서비스업(-0.9%)에서 모두 줄며 전월보다 1.6% 감소했다. 2020년 4월(-1.8%) 이후 3년6개월 만에 최대폭 감소다. 다만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광공업·서비스업에서 모두 늘어 1.0% 증가했다. 

    광공업 생산의 감소세에는 반도체(-11.4%)와 기계장비(-8.3%)에서 생산이 줄어든 영향이 컸다. 반도체에서는 D램과 플래시메모리 등 메모리반도체의 생산이 감소했다. 기계장비에서는 반도체 조립장비와 선박용 내연기관 등의 생산이 줄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기계장비(-13.3%) 등에서 생산이 줄었지만, 반도체(14.7%)와 1차금속(17.3%) 등에서 늘어 1.1% 증가했다.

    반도체는 8월(13.5%)과 9월(12.9%)에 연속으로 두자릿수 증가율을 보이며 회복세를 굳히는 듯했지만, 지난달 -11.4%로 다시 감소 전환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14.7% 증가했으나 9월(23.6%)의 증가율과 비교하면 둔화한 수준이다.

    정부는 여전히 반도체가 회복세에 있다고 본다. 김보경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반도체 지수를 봤을 때 8월 수준 정도는 유지하고 있고, 수출의 경우에도 8월보다 높은 수준"이라면서 "전반적으로 개선 흐름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정보통신(1.3%)과 예술·스포츠·여가(4.2%) 등에서 늘었지만, 도소매(-3.3%)와 금융·보험(-1.2%) 등에서 줄면서 전체 수치는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보건·사회복지 등에서 늘어 1.8% 증가했다.

    소비는 의복 등 준내구재(4.3%)와 통신기기·컴퓨터 등 내구재(1.0%)에서 판매가 늘었다. 하지만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3.1%)에서 판매가 줄면서 전체로는 전달보다 0.8%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감소 폭이 더 컸다. 준내구재(-4.3%)와 내구재(-5.2%) 등에서 모두 판매가 줄면서 소비는 4.4% 감소했다.

    소매업태별로 보면 면세점(10.0%)과 무점포소매(0.3%) 등에서 판매가 늘었다. 이밖에 슈퍼마켓·잡화점(-6.4%), 전문소매점(-2.3%), 대형마트(-4.9%), 편의점(-1.4%), 백화점(-0.1%) 등에서는 모두 판매가 감소했다. 

    설비투자는 특수산업용기계 등 기계류(-4.1%)와 자동차 등 운송장비(-1.2%)에서 모두 줄면서 전월 대비 3.3% 감소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기계류와 운송장비에서 모두 줄어 -9.7%를 기록했다.

    건설기성은 토목(-1.0%)에서 공사 실적이 줄었지만, 건축(1.3%)에서 늘면서 전월보다 0.7% 올랐다. 건설수주는 항만·공항 등 토목(-23.4%)에서 줄고 사무실·점포 등 건축(48.6%)에서 올랐다. 전체 수치는 1년 전보다 26.6% 증가했다.

    현재의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종합지수 순환변동치는 99.1로 나타났다. 전달과 비교해 0.1포인트(p) 하락했다. 광공업생산지수와 건설기성액 등은 소폭 올랐지만, 소매판매액지수·내수출하지수·수입액 등이 모두 하락한 영향이다.

    반면 앞으로의 경기상황을 예견하는 선행종합지수 순환변동치는 99.7로 전달보다 0.3p 상승했다. 건설수주액이 6.9%로 크게 올랐고, 기계류내수출하지수와 재고순환지표 등도 상승했다. 코스피와 수출입 물가비율, 경제심리지수 등은 소폭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