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씨글로벌컴퍼니와 업무협약전국 매장 200여곳에 식자재 공급학교급식 및 구내식당 통한 판로 확대 등 솔루션 제공
  • 지난달 21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CJ프레시웨이 본사에서 CJ프레시웨이 임종욱 외식SU장(오른쪽)과 (주)지씨글로벌컴퍼니 원종만 대표(왼쪽)가 식자재 공급 업무협약을 기념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CJ프레시웨이
    ▲ 지난달 21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CJ프레시웨이 본사에서 CJ프레시웨이 임종욱 외식SU장(오른쪽)과 (주)지씨글로벌컴퍼니 원종만 대표(왼쪽)가 식자재 공급 업무협약을 기념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CJ프레시웨이
    CJ프레시웨이가 마라탕 브랜드 ‘소림마라’를 운영하는 지씨글로벌컴퍼니와 연간 200억원 규모의 식자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1일 CJ프레시웨이에 따르면 이번 계약에 따라 소림마라의 전국 매장에 마라소스, 생새우살, 돈등심 등 주요 식자재를 일체 공급할 예정이다.

    앞서 CJ프레시웨이와 지씨글로벌컴퍼니는 지난11월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CJ프레시웨이 본사에서 ‘식자재 공급 및 동반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업무협약식은 CJ프레시웨이 임종욱 외식SU장, 지씨글로벌컴퍼니 원종만 대표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소림마라’는 구수한 사골 육수를 활용해 자체 개발한 한국형 마라탕으로 인기를 얻어 현재 국내 매장 200개를 돌파했다. 올해에는 뉴욕 맨해튼, 대만 타이베이, 베트남 호찌민 등 해외시장까지 진출해 ‘K-마라탕’의 맛을 알리고 있다.

    CJ프레시웨이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소림마라에 양질의 식자재뿐만 아니라 사업 확장을 위한 솔루션도 제공할 방침이다.

    소림마라의 메뉴를 구내식당, 학교 등에 선보일 수 있도록 판로 확장에 나선다. ‘마라열풍’의 주역인 MZ세대와의 접점을 극대화해 브랜드를 적극 알리고, 추가 매출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소림마라의 신메뉴 개발에도 힘쓴다. 현재 학교 급식 메뉴 전용 마라소스, 마라로제 소스를 활용한 꿔바로우 등을 기획 중이다. CJ프레시웨이는 R&D 센터, 조미식품 자회사 등을 비롯한 제조시설을 갖춰 맞춤형 상품 개발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외식업체와의 시너지 창출이 가능하다.

    수도권과 지방권으로 별도 운영됐던 물류 시스템도 CJ프레시웨이가 통합 관리한다. CJ프레시웨이의 전국 콜드체인 물류 인프라를 통해 신선한 식자재를 전국 가맹점에 적시 배송하고, 매장 내 메뉴 및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함이다.

    CJ프레시웨이의 외식 식자재 매출은 외식경기 불황에도 불구하고 올해 3분기 연속 상승세를 타고 있다. 올 3분기 외식 식자재 매출은 288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3%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