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3.6% 감소, 해외 3.0% 증가글로벌서 스포티지 가장 많이 판매
  • 국내에서 11월 가장 많이 판매된 쏘렌토 모습. 뉴데일리DB
    ▲ 국내에서 11월 가장 많이 판매된 쏘렌토 모습. 뉴데일리DB
    기아는 2023년 11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5만22대, 해외 20만9637대, 특수 568대 등 전년동월 대비 1.7% 증가한 26만227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는 3.6% 감소, 해외는 3.0% 증가했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4만7200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3만3883대, ‘쏘렌토’가 2만1923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는 11월 국내에서 5만22대를 판매했다. 지난달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쏘렌토로 9364대로 집계됐다. 

    승용은 ‘레이’ 4587대, ‘K5’ 3783대, ‘K8’ 2799대, ‘모닝’ 2111대 등 총 1만4944대가 판매됐다.

    RV는 쏘렌토를 비롯해 스포티지 5982대, 카니발 5857대, 셀토스 4446대, 니로 1661대 등 총 2만9094대가 판매됐다. 상용은 봉고Ⅲ가 5855대 팔리는 등 버스를 합쳐 총 5984대가 판매됐다.

    기아의 11월 해외 판매는 20만9637대를 기록했다. 차종별 해외 실적의 경우, 스포티지가 4만 1218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모델이 됐다. 셀토스가 2만9437대, K3(포르테)가 1만9436대로 뒤를 이었다.

    특수 차량은 국내에서 300대, 해외에서 268대 등 총 568대를 판매했다. 

    기아 관계자는 “K5, 카니발 판매 및 적극적인 EV 마케팅으로 판매 모멘텀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