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 싼타페 8780대, 그랜저 7980대 판매국내 18.3%, 해외 2.1% 증가
  • 현대차 싼타페 ⓒ뉴데일리
    ▲ 현대차 싼타페 ⓒ뉴데일리
    현대자동차가 11월 내수 7만2058대, 해외 29만3518대 등 총 36만5576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국내 시장은 전년 동월 대비 18.3% 증가한 7만2058대를 판매했다.

    승용부문 차종별로 세단은 그랜저 7980대, 쏘나타 4895대, 아반떼 5828대 등 총 1만9321대를 팔았다. RV는 팰리세이드 3157대, 싼타페 8780대, 투싼 3205대, 코나 3209대, 캐스퍼 5701대 등 총 2만6783대 판매고를 올렸다.

    상용차종 포터는 9255대, 스타리아는 3342대 판매를 기록했다. 중대형 버스와 트럭은 총 2468대 판매됐다. 제네시스는 G80 3023대, GV80 3874대, GV70 2910대 등 총 1만889대가 팔렸다.

    해외 시장은 지난해 보다 2.1% 증가한 29만3518대를 판매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생산과 판매 최적화를 통해 판매 최대화를 이루고 고부가가치 차종 중심의 믹스 개선 등으로 불확실한 경영 환경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며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글로벌 인지도를 제고하고 하이브리드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친환경차 판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