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전용 타이어 '엑스타 PS71 EV' 수상
  • 시상식에 참석한 이동하 금호타이어 중국연구소 팀장. ⓒ금호타이어
    ▲ 시상식에 참석한 이동하 금호타이어 중국연구소 팀장. ⓒ금호타이어
    금호타이어가 2023 CGD 어워드(2023 Contemporary Good Design Award)에서 본상(Winner)을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수상제품은 전기차 전용 타이어 ‘엑스타(ECSTA) PS71 EV’이다.

    CGD 어워드는 국제 4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독일의 레드닷(Red Dot)과 샤먼 웬광 미디어 그룹(Wenguang Media Group)이 2015년 공동으로 창립했다. 

    레드닷의 국제 디자인상 운영 경험과 디자인 자원을 활용해 국제표준에 맞춘 전문성, 엄숙성과 권위성으로 출품작을 심사한다.

    엑스타 PS71 EV는 금호타이어가 성장하는 중국 전기차 시장의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설계됐다. 

    금호타이어의 CAE(컴퓨터 시뮬레이션 설계 기법), AI Optimum Design(인공지능 최적 설계), Virtual Test(가상현실 테스트) 기술을 활용해 전기차 타이어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 고부하를 견디는 성능, 내마모성, 노이즈 감소 성능을 최적화하여 개발한 제품이다.

    이동하 금호타이어 중국연구소 팀장은 “뛰어난 디자인은 뛰어난 성능으로 이어진다”며, “중국 신제품이 국제적으로 인정 받을 수 있어 기쁘며, 디지털 기술 개발에 대한 투자를 늘려 전기차 타이어 개발을 지속할 것이며, 친환경, 저탄소 발전을 선도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올해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iF 디자인 어워드, 일본 굿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하며, 우수성과 실용성을 갖춘 제품들을 개발하는 타이어 제조사로서 인정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