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넥센 이색적인 콜라보 단행전형적인 형식 탈피해 새로운 시도
  • 1편 신철기시대의 서막 유튜브 썸네일. ⓒ포스코
    ▲ 1편 신철기시대의 서막 유튜브 썸네일. ⓒ포스코
    포스코는 ‘판타스틸 광고 캠페인’이 지난 5일 열린 한국광고총연합회 주관 2023 대한민국광고대상에서 ‘Creative Strategy’ 부문 금상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대한민국광고대상은 올해 30회째를 맞이하는 국내 유일의 종합 광고상으로, 매년 2000여편의 작품들이 출품되는 한국 광고계 최고 권위의 광고상이다.

    판타스틸 광고 캠페인은 철강사인 포스코와 게임회사인 넥슨의 이색적인 콜라보로, 게임 시네마틱 영상을 보는 듯한 화려한 영상미와 몰입도 높은 스토리를 보여줬다. 

    전형적인 기업 홍보 형식을 탈피한 새로운 시도와 노력으로 브랜드를 재정의하고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어 냈다고 평가받아 Creative Strategy 부문 금상을 수상했다.

    포스코는 올해 포항제철소 1기 종합준공 50주년을 맞이해 ▲철의 가치와 소중함 ▲철의 친환경성을 조명하는 판타스틸 광고 캠페인을 지난 8월과 10월에 2개의 시리즈로 선보였다. 현재 1·2편 통합해 유튜브 누적 조회 수는 약 6600만회를 기록 중이다. 

    포스코는 판타스틸 광고 캠페인을 통해 ‘판타지’가 의미하는 ‘환상·이루고 싶은 꿈’처럼, 지난  50년간 대한민국에서 제철기술로 업적을 세우고 새로운 50년을 향해 나아가는 포스코의 비전을 담았다.

    광고에서 ‘판타스틸 왕국’이라는 가상 세계를 설정하고 포스코의 제철기술을 전수 받아 악의 무리를 물리치고 지속가능한 미래 세상을 만들어간다는 독특한 스토리를 만들어 재미를 더했다.
  • 그린스틸이 만든 미래 썸네일. ⓒ포스코
    ▲ 그린스틸이 만든 미래 썸네일. ⓒ포스코
    지난 8월 론칭한 1편 ‘신(新)철기시대의 서막’에서는 패색이 짙었던 판타스틸 왕국 가상세계에서 인류의 위대한 승리를 이끈 것이 초고강도 강판인 ‘기가스틸’, 고강도·경량화를 위해 이종(異種) 소재를 결합한 ‘멀티머티리얼’, 내식성이 우수한 포스맥 기반의 ‘불연컬러강판’ 등 제철 기술 덕분이라는 내용으로, 포스코의 철강 제품과 기술력을 게임 속 아이템과 접목시켰다. 

    이어서 10월 공개한 2편 ‘그린스틸이 만든 미래’에서는 전쟁의 상흔으로 황페해진 세상을 포스코의 친환경 제철기술로 복원해 나간다는 스토리로 구성했다. 

    포스코의 탄소중립 마스터브랜드 ‘그리닛’과 수소로 철을 만드는 기술인 ‘하이렉스’ 등 녹색지구를 만들어 나가는 포스코의 탄소중립 추진 노력과 의지를 자연스럽게 녹여냈다.

    이인희 경희대학교 미디어학과 교수는 “판타스틸 광고는 방대한 세계관을 가진 판타지 드라마 같다”며, “1·2편 모두 압도적인 스케일과 퀄리티 높은 CG로 영상에 몰입하게 한다”고 평가했다.

    이번 광고캠페인 제작에 참여한 인소민 그랑몬스터 대표는 “기존과는 차별화된 과감하고 독특한 크리에이티브들을 제안했다”며 “전통 제조업 기반의 기업문화에 대한 편견과는 달리, 다양한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개진할 수 있는 분위기와 과감한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포스코의 조직문화가 인상적이었다”고해 설명했다.

    한편, 포스코는 젊은 세대의 비중이 증가하는 세대교체 시기를 맞아 세대 간 격의 없는 소통을 활성화하고 사회 인식과 시대적 변화를 반영하여 제도와 관행을 개선하는 등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조직문화 형성을 위해 다양한 사내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은 “기업문화는 지속가능한 내일을 만들어 나가는 원천”이라며 “철강업의 구조적 변혁 시기, 조직문화 혁신으로 자율과 창의에 기반한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끊임없이 소통하며 일하기 좋은 직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