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아시아, 유럽 등 약 66개국에 정수기 수출
  • 청호나이스 서울 사옥.ⓒ청호나이스
    ▲ 청호나이스 서울 사옥.ⓒ청호나이스
    청호나이스는 지난 5일 ‘수출입국 60년, 다시 뛰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열린 제 60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2천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한국무역협회는 매년 12월 5일 무역의 날에 지난 1년간 한국의 국제적 위상과 경제발전에 기여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수출의 탑’ 상을 수여하고 있다.

    1993년 설립된 청호나이스는 이듬해인 1994년부터 해외시장 첫 수출 이후 지속적으로 해외 시장 개척에 힘쓰고 있다. 현재는 북미, 아시아, 유럽 등 약 66개국에 정수기를 선보이고 있다.

    한편, 청호나이스는 유럽 선진시장을 위해 지난 11월 세계 최대 물 산업관련 전시회인 네덜란드의 ‘아쿠아텍 암스테르담 2023’와 앞서 9월에도 독일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박람회인 ‘IFA 2023’에 참가해 정수기와 부품 소재 등을 선보였다.

    청호나이스 관계자는 “이번 수출의 탑 수상은 청호나이스가 세계 시장 진출을 위해 부단히 노력해온 결과”라며 “앞으로도 신시장 개척을 통해 해외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