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언톡' 진행2년 10개월 만 직원 간담회김 창업자, 2년 10개월 만에 간담회
  •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카카오
    ▲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창업주 겸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2년여 만에 전 임직원 앞에 선다. 본인과 회사에 대한 검찰 수사, 주요 임원의 SNS 폭로, 노조의 시위가 겹치면서 내부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자 전면에 나선 것.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오는 11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카카오 본사에서 오프라인 및 사내 온라인 채널을 통한 임직원 간담회인 '브라이언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사내망에 공지했다. 김 센터장이 직원과의 간담회를 진행하는 건 카카오 창사 10주년 기념 행사가 열렸던 2021년 2월 이후 약 2년 10개월 만이다.

    '카카오의 변화와 쇄신의 방향성 공유'에 대해 논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부 안건에 대한 사전 공유는 없었지만 직원들에게 사전 질문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고조되는 내부 갈등 관련 내용도 언급될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 관계자는 "김 센터장이 경영쇄신위원장으로서 직접 쇄신의 방향성을 크루들과 논의하고 의견을 나누는 자리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카카오는 시세 조종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으면서 사법 리스크 현실화 된 이후 경영 쇄신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도 경영진 간의 갈등이 표출됐고 이날은 노조와의 내홍도 불거졌다. 카카오 노조는 회사가 노조의 정상적인 조합 활동을 제한하고 있다며 회사가 보낸 공문을 공개했다. 회사 측은 사전 협의를 지켜달라는 의미지 침묵하라는 취지는 아니라고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