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 스탑 더 클락 공식 해제2월 14일까지 잠정적 결론 내릴 예정
  • ⓒ대한항공
    ▲ ⓒ대한항공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기업결합을 심사하는 유럽연합(EU) 경쟁당국이 내년 2월 중순까지 결합 승인 여부를 결론 내기로 했다.

    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EU 경쟁당국인 EU 집행위원회(EC)는 전날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2024년 2월 14일 전까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 심사를 잠정적으로 결론 내리겠다”고 밝혔다.

    항공업계에서는 EU 집행위가 제시한 내년 2월 14일 이전에 합병승인 여부 결론이 공표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달 3일 EU 집행위에 인수합병 절차가 진행 중인 아시아나항공의 화물사업 부문 분리매각 계획이 포함된 시정조치안을 제출했다. 이후에도 EU 집행위의 요청에 따라 심사에 필요한 추가 자료를 제출했다.

    이는 EU 집행위가 지난 5월 양사 합병 시 “유럽 노선에서 승객·화물 운송 경쟁이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를 담은 보고서를 발표한 후 지난 6월 심사를 중단한 데 따른 조치다.

    대한항공은 “EU 집행위가 스탑 더 클락(Stop the Clock)을 해제한 데 따라 향후 심사 진행 과정에 성실히 임해 이른 시일 내에 승인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한항공이 이번에 EU 집행위의 합병승인을 받으면 앞으로 기업결합까지 미국과 일본 경쟁당국의 승인만 남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