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모빌리티 솔루션 핵심 'SDV' 기술 리더십 확보 박차SOAFEE, 100여 곳 회원사로 둔 차량용 개방형 표준화 협의체다양한 글로벌 협의체 참여...전장사업 '가속'
  • ⓒLG전자
    ▲ ⓒLG전자
    LG전자가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 개발을 위한 글로벌 협의체 핵심 멤버로 참여하며 미래차의 핵심인 소프트웨어 중심 차량(SDV) 기술 선도의 기반을 마련했다.

    LG전자는 최근 글로벌 차량용 개방형 표준화 단체인 'SOAFEE(Scalable Open Architecture for Embedded Edge)'의 9번째 이사회 회원(Governing Body Member)으로 참여했다.

    LG전자는 앞서 지난해 3월부터 SOAFEE의 의결권 회원(Voting member) 자격으로 기술운영위원회 및 워킹그룹에 참여해 왔으며, 최근 이사회 회원사의 표결을 거쳐 만장일치로 이사회 멤버가 됐다. 그간 차량 주행 환경을 고려한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 사용 시나리오를 발굴하고 이와 관련된 기술 검증을 진행하며 SDV 플랫폼 개발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 받은 결과다.

    LG전자는 이번 이사회 가입을 통해 SDV 기술 확보에 본격 속도를 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OAFEE의 방향을 주도하는 것은 물론이고, 글로벌 협업 채널을 확대,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의 핵심인 SDV 기술 리더십을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SDV는 소프트웨어 중심의 자동차를 의미한다. 미래 모빌리티 고객경험을 고도화하기 위한 핵심 키워드로 꼽힌다.

    특히 고속 성장하는 전장 사업에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LG전자는 차량 소프트웨어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인포테인먼트 분야를 선도하고 있으며, 차량 컴퓨팅, 통신, 운영시스템 등 다양한 소프트웨어 영역에서 독자 솔루션 선행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LG전자는 맞춤형 솔루션을 기반으로 인포테인먼트, 텔레메틱스, ADAS 제품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만큼, 향후에는 이들 제품과 기술을 고도화해 글로벌 표준을 주도하는 톱 티어(Top Tier) 비전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SOAFEE는 영국 반도체 설계업체 ARM 주도로 지난 2021년 설립됐다. 독일 자동차 부품사 보쉬(BOSCH)와 콘티넨탈(Continental)을 포함해 레드헷(Red Hat), 수세(SUSE), 카리아드(CARIAD), AWS 등 글로벌 IT 기업들이 이사회 멤버로 활동하고 있다. SOAFEE 회원사로 참여하는 기업은 글로벌 100여 곳에 이른다.

    한편 LG전자는 지난 9월 독일 뮌헨에서 열린 'IAA 모빌리티 2023'에서도 SDV가 가져올 미래 모빌리티의 변화와 미래기술 준비 현황을 발표하는 한편 전장 사업의 비전을 선포한 바 있다.

    LG전자는 전장 사업에서 글로벌 표준을 주도하기 위해 다양한 글로벌 협의체에 가입해 활동하며 기술 경쟁력 고도화에 힘쓰고 있다. 모바일 및 임베디드 시스템 인터페이스 표준화를 위한 비영리 협의체 MIPI에 2004년 가입해 활동 중이다. 최근에는 완성차 업계 주도로 SerDes(직렬-병렬 전환기) 기술 표준화를 위해 설립된 비영리 산업 연합 ASA(Automotive SerDes Alliance)에 가입을 완료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