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지역사회 인권존중 인정
  • 송두환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왼쪽 두 번째)과 황상하 SH 기획경영본부장(왼쪽에서 세 번째) 등 SH 관계자들이 '대한민국 인권상' 수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주택도시공사
    ▲ 송두환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왼쪽 두 번째)과 황상하 SH 기획경영본부장(왼쪽에서 세 번째) 등 SH 관계자들이 '대한민국 인권상' 수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주택도시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SH)는 지방공기업중 최초로 '대한민국 인권상'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세계인권선언 75주년을 맞아 '2023 인권의 날 기념식'을 열고 SH에 이같은 상을 수여했다.

    인권위는 2006년부터 매해 우리 사회의 인권보호 및 향상에 이바지한 단체 등을 대상으로 인권상을 수여하고 있다. 지방공기업이 이 상을 받은 것은 SH가 처음이다.

    SH는 △이해관계자 중심의 인권영향평가 추진 △서울시민 맞춤형 실효적 구제절차 수립·평가 및 지속적 개선 △지역사회로 인권존중 문화 확산 도모 등에 대한 노력과 성과를 인정받았다.

    김헌동 SH 사장은 "공사와 관련된 모든 이해관계자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증진한 공로를 인정받은 것은 매우 기쁜 일"이라며 "앞으로도 전 임직원은 인권의 본질을 깊이 이해하고 인권경영을 생활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