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밀 안전진단 통과…4년만에 14개 단지 재건축 본격화6단지 주민설명회 마쳐…올 상반기 정비구역 지정 목표
  • 목동 아파트단지 전경. ⓒ뉴시스
    ▲ 목동 아파트단지 전경. ⓒ뉴시스
    서울 양천구 목동신시가지11단지가 정밀 안전진단을 통과했다. 14개 단지 전체가 4년만에 안전진단 문턱을 넘으면서 5만3000가구 규모 '미니 신도시'가 들어설 전망이다.

    8일 서울 양천구청에 따르면 전날 목동11단지는 재건축 정밀안전진단을 최종 통과했다.

    목동 아파트 일대(436만8463㎡)의 목동 1~14단지는 현재 총 2만6629가구 규모에서 5만3000여 가구 미니 신도시 규모로 탈바꿈되는 첫 단계를 넘어섰다.

    2020년 6단지를 시작으로 지난해 1월 6개 단지(3·5·7·10·12·14단지), 2월엔 5개 단지(1·2·4·8·13단지), 12월엔 9단지가 안전진단을 순차적으로 통과했다. 올해 11단지가 안전진단을 최종 통과했다.

    1988년 입주를 시작한 목동11단지는 대지면적 12만8668㎡에 최고 15층, 19개동 1595가구 규모다.

    2020년 재건축 안전진단을 실시해 조건부 재건축(D등급)을 판정받았다. 외부 공공기관 적정성 검토 결과 유지보수(C등급)로 최종 결정됐지만 지난해 1월 완화된 안전진단 기준 개정고시 시행으로 이번 안전진단에서 재건축이 최종 확정됐다.

    목동택지개발지구는 2022년 11월 지구단위계획구역이 서울시 심의를 통과하면서 재건축사업 물꼬를 텄다.

    선두주자인 6단지는 지난해 신속통합기획이 완료돼 올해 1월 주민설명회를 마쳤다. 올 상반기 정비구역 지정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중이다.

    주민설명회에서 공개된 정비계획안에 따르면 6단지는 10만2424㎡ 대상 기존 최고 20층, 1362가구에서 지하2층~최고 49층 2120가구(공공임대 308가구)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이외 4·5·7·8·9·10·12·13·14단지는 신속통합기획 자문방식으로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양천구청 관계자는 "속도감 있는 도시정비사업 추진을 위해 앞으로도 행정적인 지원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