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매장 오픈 후 약 2주만에 매출 2억원 돌파약 3만명 이상 매장 방문2030세대, 바버 메인 타겟 고객층과 일치
  • ⓒ바버
    ▲ ⓒ바버
    생활문화기업 LF가 국내 수입∙판매하는 영국 헤리티지 브랜드 ‘바버(Barbour)’는 스타필드 수원 매장이 오픈한지 2주 만에 누적 매출 2억원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스타필드 수원 바버의 인기 요인으로는 현장을 방문하는 대부분의 방문객이 젊은 2030 소비층이라는 점이 바버를 소비하는 주 타깃 고객층과 일치 한다는 점에 있다. 추가로 바버가 가진 ‘브랜드 특수성’과 ‘매장 체험 공간’ 등이 잘 맞아 떨어진 성과로 분석 할 수 있다.

    기존 영국 클래식 브랜드로의 바버를 찾았던 마니아층을 제외하고 바버는 지난 2021년 LF가 국내 판권을 확보하게 되면서 대중적으로 소개되기 시작한 브랜드다. 

    영국에서 130년 이상 쌓아온 바버의 헤리티지를 경험한 소비자들에게는 바버의 옷을 입으면서 나만 알고 싶어 하는 유니크함을 가진 신명품 브랜드로 최근 입소문을 타고 있다.

    스타필드 수원에 선보인 바버 메가 스토어 매장 또한 바버에서 유통되는 통합 라인들을 한 곳에서 만나 볼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오프라인 매장이라는 특징이 있다. 

    왁스 재킷의 재왁싱 과정을 보고 체험해 볼 수 있는 ‘리왁스 스테이션’, 80년대초 당시 왁스자켓을 전시해 바버의 헤리티지를 경험 할 수 있는 ‘헤리티지 전시존’ 등 매장 내부에 다양한 체험 공간을 구성해 놓은 것도 오프라인 매장의 중요한 요소인 체류 시간을 확대하는 효과를 보고 있다.

    LF 수입사업부 허정현 팀장은 “스타필드 수원을 방문하는 젊은 고객층이 프리미엄 의류에 대한 니즈가 강해 브랜드 헤리티지가 확실한 바버에 많은 관심을 보이는 것 같다”라며 “올 봄 시즌 바버로 다양한 스타일링을 즐겨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