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 부처·유관기관 이견 조율 등 업무추진력 탁월기재부, 경제수석실 등 정권 상관없이 요직 두루 거쳐尹 정부 '출산률 0.6' 심각성 인지 반영 인사
  • ⓒ연합뉴스
    ▲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저출산고령사회워원회 부위원장에 주형환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임명했다. 정책전문가로 알려진 주 신임 부위원장을 통해 저출산 관련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윤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평이다.

    12일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이 실장은 “주 전 장관은 기획재정부 1차관 및 산업부 장관 등을 역임한 경제 관료 출신”이라며 “공직 사회에서 추진력 있게 정책을 밀고 나가고 업무를 끈질기게 챙기는 데 정평이 난 정책 전문가”라고 말했다.

    1961년생인 주형환 신임 부위원장은 공정거래위원회 전신인 경제기획원 공정거래실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했으며 재정경제부, 대통령 비서실과 대통령 직속 미래기획위원회를 거쳤다. 이후 기획재정부, 경제수석실 경제금융 비서관,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추진단장으로도 활동했다.

    또 노무현 정부 당시 청와대 정책실 행정관 국장을 지내는 등 정권과 상관 없이 요직을 두루 거친 인물이기도 하다.

    협상전략 수립, 기후변화 국제협상 대응, 국제개발협력 추진방안 등에 있어 관계 부처 및 유관기관간 이견을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조율하는 등 업무 추진력이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주 임 부위원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올해 0.6대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세계 최저 출생률은 시급하고 절박한 과제”라며 “우리 공동체의 존망이 걸렸다는 인식을 가지고 단기 대책은 물론 경제, 사회, 문화 등 구조적 차원에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반전의 전기 마련하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청년 3대 불안인 취업·고용, 주거, 양육 불안을 덜고 지나친 경쟁 압력과 고비용 타개할 구조적 대책은 물론, 가족, 입양, 워라밸 등에 대한 우리 사회 전반의 인식 전환에 이르기까지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사회로 대대적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주 부위원장은 기존 대책을 실제 효과와 외국 사례, 변화된 여건 등에 비춰 전면 검토해 대폭 보강할 전망이다. 또 중점 추진과제와 장기적 과제로 나눠 정책을 꾸려나갈 것으로 알려졌다.

    주 부위원장은 “중앙과 지방정부, 기업, 시민사회, 정치권, 언론, 학계, 국민 여러분의 의견을 귀 기울여 듣고, 모든 국가적 지혜와 역량 결집해 저출생, 고령화 문제 해결해나가는 데 제 미력이나마 혼신의 힘 다하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