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개국 중 미국만 남아…“상반기 승인 목표”
  • ⓒ대한항공
    ▲ ⓒ대한항공
    유럽연합(EU) 경쟁당국인 EU 집행위원회(EC)가 이르면 오늘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에 대한 심사 결과를 발표할 전망이다. 조건부 승인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EC는 두 항공사의 기업결합 심사와 관련해 ‘2024년 2월 14일 전까지 결론을 내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이에 따라 현지시각 이날 오전(한국시간 13일 오후) 결과를 발표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업계에서는 EC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을 ‘조건부 승인’할 것으로 보고 있다. EC가 대한항공으로부터 아시아나 화물사업 부문 매각과 유럽 4개 도시 노선의 운수권 및 슬롯(공항 이착륙 횟수) 일부 이전 등을 골자로 한 시정조치안을 받아 불승인할 이유가 없다는 분석이다.

    대한항공은 EC의 조건부 승인이 내려지면 연내 유럽 노선 일부를 국내 저비용항공사(LCC)에 이관하는 등 경쟁 제한 우려 해소 조치에 나설 예정이다.

    대한항공이 EU로부터 합병 승인을 받으면 기업결합을 신고한 14개 필수 신고국 가운데선 미국의 승인만을 남겨 두게 된다. EU의 승인이 미국 심사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란 기대감이 형성돼 상반기 내 기업결합 심사가 완료될 가능성이 거론된다.

    대한항공은 올 상반기 중 미국의 승인을 받아 아시아나항공을 자회사로 편입한 뒤 연내 화물사업을 매각할 계획이다. 이후 2년여에 걸친 브랜드 통합 과정을 거쳐 최종적으로 완전한 한 회사로 합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