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피알 청약 고객 분석…신규고객 20만 명 모아
  • ⓒ신한투자증권
    ▲ ⓒ신한투자증권
    에이피알 공모주 청약자 중 약 30만 명이 생애 최초 공모주 투자자로 나타났다.

    뷰티테크 기업 에이피알 기업공개(IPO)에서 대표 주관사를 맡은 신한투자증권은 공모주 청약에 참여한 투자자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고 21일 밝혔다.

    결과에 따르면 에이피알 공모주 청약 최종 경쟁률은 1112.26대 1, 균등 배정 주식 수는 0.06주, 비례 배정 경쟁률은 2223.52대 1로 집계됐다. 신한투자증권은 전체 물량의 80%에 해당하는 8만34주를 배정받았다.

    신한투자증권 청약 고객 62만 명 중 30만 명(48.6%)은 최초로 공모주를 청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30만 명 가운데 72.4%는 생애 최초 계좌 개설 고객으로, 공모주 투자 열기를 반영한 결과를 나타냈다.

    디지털 채널을 이용해 청약에 참여한 투자자는 99.8%를 차지했다. 이 중 신한 쏠(SOL)증권 주식거래앱(MTS)을 통해 청약한 고객은 90.8%로, MTS를 통해 손쉽게 투자하는 추세가 확인됐다.

    청약 금액을 살펴보면 디지털 채널을 이용한 청약은 전체 납입 증거금의 98.4%를 차지했다. 지점을 방문해 청약한 투자자의 증거금은 나머지 1.6%를 차지했다.

    연령별로 전체 투자자 중 40대가 24.8%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 24% ▲50대 20.3% ▲20대 13.4% ▲60대 이상 12% ▲20대 미만 5.5%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과 여성의 비중은 각각 46.8%, 53.2%로 여성의 참여 비중이 높았다.

    한편 납입된 청약증거금의 연령대별 비중을 살펴보면 여유자금을 보유한 60대의 비중이 33%로 가장 높았다. 이어 50대 27%, 40대 22%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