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년比 41.4% 증가하며 126억달러 그친 中 앞질러수출 8개월 연속 플러스
  •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
    ▲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1분기 우리나라의 선박 수주액이 136억 달러로 중국을 앞지르면서 세계 1위를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1분기 수주액은 2023년 연간 수주액(299억 달러)의 약 45.5%에 해당한다. 분기별 기준으로 우리나라 선박 수주액이 세계 1위를 달성한 것은 2021년 4분기 이후 3년 만의 쾌거이다.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우리나라 선박 수주액은 136억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41.4% 증가하면서 중국 선박 수주액인 126억 달러를 앞질렀다.

    1분기 전세계 수주의 약 44.7%를 점유하면서 국내 조선소 순위가 바로 세계조선소 순위가 되는 조선산업의 신화를 이어 나가고 있다.

    수주량의 경우 우리나라는 449만CGT(표준환산톤수)로 중국(490만CGT) 보다 다소 적지만 전년 동기 대비 우리나라는 32.9% 증가, 중국은 0.1% 감소했다.

    아울러 3월 수주량만 보면 우리나라는 105만CGT로 중국(73만CGT)을 앞섰으며, 특히 선박 수출은 2023년 7월 이후 8개월 연속 플러스 기록을 이어가면서 우리나라 수출 회복을 이끌고 있다.

    우리 조선산업은 탈탄소·디지털 전환의 세계적 흐름에 대처해 친환경·고부가가치 선박 위주로 수주를 했다. 올해 1분기에는 우리나라가 전세계에서 발주된 친환경 선박인 LNG선(29척), 암모니아선(20척)의 100%를 수주하는 실적을 나타냈다.

    산업부는 지난해 11월 K-조선 차세대 선도전략을 발표하고 올해 3월에는 K-조선 차세대 이니셔티브를 발족해 민관 원팀으로 향후 5년간 9조 원 투자를 통한 초격차 기술 확보, 국내 인력 양성과 외국인력 도입 등 조선산업의 당면 과제에 대응하고 있다.

    산업부는 올해 7000억 달러 수출 달성에 있어 조선산업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 만큼 올해 상반기에는 ‘K-조선 초격차 기술 로드맵’을 마련하고, 하반기에는 중소조선소의 경쟁력 강화와 조선 기자재 산업의 수출경쟁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 친환경·자율운항선박 등 조선 분야 신산업에 있어서 규제샌드박스 등을 적극 활용해 주력 수출 품목으로 육성하고 조선산업이 미래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산업통상자원부
    ▲ ⓒ산업통상자원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