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증·만성 환자, 보건소 등의 비대면진료 가능섬·벽지 주민, 직접 방문 않고도 진료받을 수 있어정부, 의대 교수 증원 수요 조사 실시
  • 박민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 박민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3일부터 전국 보건소 246개와 보건지소 1341개에서 비대면 진료가 한시적으로 혀용된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은 이날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비상진료체계 강화를 위해 공중보건의사 파견이 시작된 이후 전라남도 등 일부 지자체는 지역 보건기관에 일부 공백이 발생하는 것을 우려해 보건소·보건지소의 비대면 진료를 허용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며 "정부는 지자체 요청을 적극 반영해 오늘부터 보건소 246개와 보건지소 1341개의 비대면 진료를 한시적으로 허용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의료공백을 막기 위해 지역의 공중보건의사를 수련병원으로 파견했다. 지자체는 지역보건기관의 일부 공백이 발생하는 것을 우려해 보건소와 보건지소의 비대면 진료 허용을 요청했다.

    이에 정부가 이를 받아들여 보건소와 보건지소의 비대면진료를 한시적으로 허용하기로 한 것이다.

    박 차관은 "경증질환자는 지역 보건소나 보건지소의 비대면진료를 통해 상담과 진단·처방 등을 받을 수 있다"며 "처방전의 약국 전송 등 현행 비대면진료 절차를 동일하게 적용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건소와 보건지소 의사들도 섬·벽지나 먼 지역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 경증·만성 환자들을 관리할 수 있게 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또 오는 8일까지 각 대학별 의대 교수 증원 수요 조사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월29일 의과대학 2000명 증원의 후속 조치로 2027년까지 의대 전임교수를 1000명 증원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정부는 이를 바탕으로 대학별 의대 교수 증원 규모를 가배정할 방침이다. 의대 교수 채용에 수개월이 소요되는 점을 감안해, 각 대학이 내년 1~2월까지 채용을 차질 없이 준비할 수 있도록 사전 안내하는 것이다.

    박 차관은 의료계에 "집단행동을 중단하고, 대화에 임해주시기 바란다"며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더 합리적이고 통일된 대안을 제시한다면 정부는 열린 자세로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조건과 형식의 구애 없이 여러분과 소통할 준비가 돼 있다"며 "이제 정부를 믿고 대화의 자리로 나와 기탄없이 논의해 나갈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