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韓-日, 물분야 최신 정보 교환·기술 공유

제36회 [한·일 하천 및 수자원개발 기술협력회의] 서울 개최

입력 2013-11-17 23:57 | 수정 2013-11-18 07:10

 

 
<제36회 한·일 하천 및 수자원기술협력회의>
오는 20일까지 3일간 일정으로 서울에서 열린다
.
 
18일 국토부에 따르면
양국은 이번 회의에서
기후변화에 따른 [
물 관련 재해 예방],
[댐의 안전],
[하천 관리방안] 등의 주제로 토론한다.

또 오는 2015년 한국(대구)에서 개최 예정인
<세계 물포럼 행사> 등을 통한 협력방안도 논의한다.

한국측 
국토교통부 손병석 수자원정책국장을 수석대표로 16명,
일본측
국토교통성 가토 히사요시 차장을 수석대표로 8명이
각각 참석한다.

[4대강 사업]을 통해 [물강국]으로 떠오르고 있는 한국측은
일본측에 시화호 조력발전소, 경인아라뱃길 등
최근 한국에서 시행된 하천 및 수자원 사업 현장을 소개한다.
 

"양국은 기술협력회의가 거듭될수록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많은 정보교환과 기술발전을 이뤄왔으며,
특히 최근에는 슈퍼 태풍 등 이상기후에 따른 재해 예방 분야에 대한
기술교류가 증가하고 있다."
   - 국토부 관계자

국토부는
향후 양국간의 하천분야에 대한 기술교류와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로 36번째가 되는 이 회의는
지난 1977년 제5회 한·일 과학기술장관회의에서
양국간 공동성명에 따라 1978년부터 매년
양국간 번갈아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하천 및 수자원분야 총 215개 과제에 대해
연구내용을 발표·토론하고 치수와 하천정비 분야 등에
많은 정보와 기술을 교류해 왔다. 
 
김태민 usedtogo@gmail.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