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철도노조 총파업 "[명분]도, [실리]도 없다"

최연혜 코레일 사장, "수서발 KTX 민영화 가능성 완벽하게 차단했다"

입력 2013-12-09 10:01 | 수정 2013-12-09 10:38

▲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오른쪽)이 9일 서울 정동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민의 발]인 철도가 또 다시 멈췄다.

 

전국철도노조가 지난 2009년 이후 4년만에
수서발 KTX 민영화 저지를 주장하며
9일 총파업에 들어갔다.

  

9일 전국철도노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부터 전체 조합원 2만1,000여명 중 1만2,500여명이
총파업에 들어갔다.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의 말이다.

 

"국민의 철도를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다.

열차가 멈춰 불편하더라도
철도민영화를 막아내고자 하는
철도 노동자의 입장을 이해해 주기 바란다."


정부는 이번 파업에 대비해 철도공사 내 대체인력과 군 대체인력 등을 투입,
피해 최소화에 나설 계획이다.

 

코레일에 따르면
철도노조가 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새마을호·무궁화호·화물열차의 운행 감소가 불가피하다.

그나마 대체인력 투입으로
KTX와 수도권 전철, 통근열차는 100% 정상 운영된다.

 

새마을호와 무궁화호는 평소 대비 60%,
화물열차는 36% 정도만 운행된다.

 

정부는 철도노조의 파업을 불법으로 규정,
엄정 대처할 방침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의 말이다.

 

"철도노조의 파업은 명백한 불법으로
어떤 명분도 실리도 없다.

정부는 불법 파업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다."


한편 [최연혜] 코레일 사장 역시
"철도노조가 주장하는 KTX 민영화 주장은 근거가 없다"며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최연혜 사장의 사과문이다.

 

"코레일은 파업이라는 극단적 상황을 피하기 위해
대화와 협상을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어려운 경제에 날씨까지 추워진 상황에서
철도마저 발걸음을 무겁게 만들어 송구스럽다.

 

수서발 KTX는 코레일 계열사로 확정됐고
지분의 민간참여 가능성을 완전 차단했다.

 

 이제 민영화 주장은 아무런 근거가 없다.

 

 코레일 이사회 연기나 정부정책 변경을 요구하는 것은
노조의 활동범위도 아니고 협상의 대상도 아니다.

 

이번 파업은 명분도 실리도 없는 명백한 불법파업이며
이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다.

 

 민영화 논란의 종지부를 찍고 노사가 합심해
코레일의 경쟁력을 높일 때다.

 

일터로 속히 돌아오기를 바란다." 

 

지현호 h2gee@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