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금감원, 사업비 집행업무 소홀 신한생명 [기관주의]

입력 2013-12-19 10:07 | 수정 2013-12-19 11:42

 
사업비 집행업무를 소홀히 한 [신한생명]이
[기관주의] 및 임직원 감봉 조치를 당했다.

 

19일 금융감독원은
신한생명에 대한 종합검사를 실시한 결과,
금융기관보험대리점 관련 사업비 집행업무 불철저 사유로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신한생명은
지난 2011년 1월~2013년 2월 기간 중
특정 쇼핑업체로부터 11억8,100만원 상당의 물품을
구입한 것으로 비용 처리했으나,
9억9,600만원은 거래의 실질을 확인할 수 있는
증빙서류를 보관하지 않았다.

 

나머지 1억8,500만원은
해당 거래처의 대표로부터 상품권 등을 되돌려 받아
12개 금융기관보험대리점에 영업성 경비로 사용했다.

 

이에 금감원은
신한생명에 대해 [기관주의]를
임직원 13명에 대해서는
감봉 9명, 견책 1명, 주의(상당) 3명 등의 징계를 내렸다.

 

허고운 gowoon@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