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그룹]금융계열사 매각...3조3천억 조달

[유동성 위기설] 불식 나선다

입력 2013-12-22 14:42 | 수정 2013-12-23 06:46


현대그룹이 [금융업에서 철수]한다.

22일  현대그룹에 따르면
[재무구조개선]을 위해
[현대증권, 현대자산운용, 현대저축은행]을 매각,
[3조3000억원] 이상을 확보할 방침을 밝혔다.

현대그룹측은
그룹의 한 축인 금융계열사 매각 여부에 대해
고심을 거듭했으나
[시장 신뢰회복이 우선]이라고 판단했다는 입장이다.

"내년 상반기까지 현금보유가 충분하지만
최근 시장에서 제기된 유동성 문제를
불식시키기 위한 방침이다."
   현대그룹 관계자

현대그룹은 금융계열사
매각으로 7000억원에서 1조원 이상의
자금을 조달할 방침이다.  
 
김정래 delmundoni@gmail.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