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신제윤 “우투증권, [일괄매각]”…우선협상자 NH금융 유력

24일 이사회에서 판가름…배임논란 피할 수 없게 돼

입력 2013-12-23 13:29 | 수정 2013-12-23 14:27

 
우리투자증권의 새 주인은
NH농협금융이 될 것으로 보인다.
 

23일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2013 서민금융의 날] 행사에 참석한 뒤
정부의 [일괄 매각] 방침을 재확인했다.

 

우리금융 이사회는
지난 20일 우투증권 패키지 매각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일괄 매각시 제기될 [헐값 매각] 논란을 우려해
이를 연기했다.

 

우리금융은
24일 이사회를 열고
인수 우선협상자를 선정할 에정이다.

 

우리금융은 당초
공적자금 회수 극대화 필요성 및 배임 이슈 등을 이유로
[개별 매각] 주장을 펼쳤지만
금융위원회 공적자금관리위원회(공자위)와의 협의를 통해
우투증권 패키지 일괄 매각으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패키지 매각과 개별 매각을 둘러싼 논란 끝에
결국 원칙을 지키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이다.

 

우리금융이 이 같은 매각 원칙을 따른 것은
공적자금 회수 극대화라는 방향으로
최고가를 제시한 곳에 우투증권만 따로 팔 경우,
나머지 세 곳의 매각이 여의치 않을 것이라는 판단으로 보인다.

 

하지만 최고가 원칙이 희석돼
이번 결정으로 향후 [헐값 매각]에 따른
배임 논란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6일 마감된 본입찰 결과
패키지 입찰가격은 NH금융이 1조1,500억원으로
KB금융의 1조원대를 앞섰지만,
우투증권만 놓고 보면
KB가 1조1,200억원을 제시,
NH의 9,800억원을 크게 앞섰다.

 

우투증권 개별 매각 시
우리금융은 1,000억원 이상의 공적자금을 더 회수할 수 있었던 것이다.

 

허고운 gowoon@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