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중부발전, 530MW 세종천연가스발전소 준공

"지역사회 발전 기여하는 ‘행복에너지 샘터’될 것"

입력 2014-09-02 14:23 | 수정 2014-09-02 15:00

▲ 세종천연가스발전소 준공식에 참석한 내빈들 (앞줄 왼쪽부터 세종경찰서장 이자하, 세종시청 경제산업국장 신인섭, 행복도시건설청장 이충재, 한국중부발전사장 최평락, 세종시의회 의장 임상전, 한솔동 노인회장 이찰하, 세종대대장 손왕규    뒷줄 왼쪽부터  한솔동장 전석천, 한국전력기술 전무 김재원, 한화건설 사장 이근포, 세종천연가스발전소 노조지부장 문덕주, 세종천연가스발전소장 윤여균, 두산중공업 사장 한기선, 한국중부발전 건설처장 최영일)ⓒ한국중부발전 제공


세종천연가스발전소가 26개월의 공사 끝에 준공을 마쳤다. 

한국중부발전(사장 최평락)은 2일 세종시 금송로에 위치한 세종천연가스발전소에서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최평락 중부발전 사장, 이해찬 국회의원, 이충재 행복도시건설청장, 임상전 세종시의회 의장 등 대내외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해 발전소 준공을 기념했다. 

세종천연가스발전소는 지난 2011년 10월에 착공해 총사업비 5600억원, 26개월의 건설기간을 거쳐 2013년 11월 상업운전을 개시했다. 

발전소는 2기의 가스터빈과 1기의 스팀터빈, 2기의 HRSG(배열회수보일러)로 구성돼 530MW의 전력과 391Gcal/hr의 열을 생산한다. 

중부발전은 이번 발전소 준공을 통해 중부권 전력계통의 안정 도모와 세종시에 쾌적하고 경제적인 난방열을 공급함으로써 시민들의 주거생활 편익이 크게 향상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최평락 중부발전 사장은 “이번 발전소준공을 계기로 발전소가 단순한 전력과 열 공급 시설차원에서 머무르지 않고 끊임없이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행복에너지 샘터’로서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중부발전은 지난 7월 발전회사 최초로 국토교통부가 주최하는 ‘제4회 대한민국 경관대상’에서 시가지 경관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엄슬비 tmlfql@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