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00여개소 거점에 '종-의류' 등 배송 이달 말까지 완료"
  • ⓒCJ대한통운
    ▲ ⓒ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연말 구세군 자선모금 활동에 사용되는 자선냄비 1000여개와 종, 의류 등의 물품 배송을 후원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CJ대한통운은 이달 말까지 전국 100여개소 구세군 거점으로 자선물품 1000여 상자를 배송한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에도 구세군 자선물품 1000여 상자의 전국 배송을 후원한 바 있다.

    구세군자선냄비본부는 한국 공익법인 1호로 전 세계 126개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국제적 비정부기구로, 후원금은 소외된 이웃과 지역사회 복지를 위해 사용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1928년부터 자선 모금활동을 시작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웃사랑 실천의 대표적 행사에 일조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우리 이웃들이 더욱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장애인과 국가유공자를 위한 '사랑의 택배' , 독거노인 등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의 김장행사', 정기적 헌혈행사를 통한 '소아암 어린이 헌혈증 기부' 등 CJ 나눔철학에 기반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