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급식소에서 콘서트 열고 영화표 선물…CJ프레시웨이 차별화 통했다

CJ프레시웨이, 올 1분기 전국 35개 단체급식사업장서 연 321억원 규모 신규 계약

입력 2016-05-20 16:09 | 수정 2016-05-20 17:31

▲ ⓒCJ프레시웨이


급식소에서 미니 콘서트를 열고 영화표를 선물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벌이는 등 CJ프레시웨이의 차별화된 전략이 효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J프레시웨이는 올 1분기에만 전국 35개 단체급식사업장에서 연 321억원 규모의 신규 위탁운영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CJ프레시웨이에 따르면 최근 단체급식 사업장의 수주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한 건이라도 더 수주하기 위해 차별화 전략을 수립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CJ프레시웨이는 단체 급식에서 주찬을 강화한 가정식 백반을 구현한 것은 물론 빕스,  비비고 등의 CJ푸드빌의 외식브랜드 메뉴를 적용한 일품요리도 제공하고 있다.

또 약 1만여 가지에 달하는 단체급식 메뉴DB를 확보하고 있으며 병원 단체급식의 경우에는 저칼로리 저염식, 암환자 식단, 당뇨·고혈압 식단, 외국인 환자 식단 운영에 관한 책자를 발간할 정도로 병원 치료식 메뉴 개발에도 적극적이다.

최근에는 단체 급식장을 먹고 마시는 단순 식사공간에서 '식문화' 공간으로 탈바꿈 시키기 위한 노력에도 앞장서고 있다.

CJ프레시웨이는 단체 급식장을 이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신인가수를 초청해 미니 콘서트를 열어주는 가 하면 영화 티켓 증정, 콘서트나 페스티벌 객석입장권 등을 제공하는 등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단체급식 기업들은 안정적인 식자재를 수급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고 있으며 다양한 메뉴 제공 및 급식서비스 질을 높이는 것은 물론 식중독 등의 위생 사고에 대비하기 위한 안전점검도 정기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면서 "과거와 달리 다양한 메뉴를 제공하는 것은 더 이상 차별화 포인트가 아니며 단체급식에서도 식사 이상의 감동을 줄 수 있는 요소를 제공해 주는 것이 수주 전에서 이길 수 있는 경쟁력이 됐다"고 전했다. 

한편 국내 단체급식 시장 규모는 연 13조5000억원에 달한다. 이중 직영 시장의 규모는 9조3000억원, 위탁시장은 4조2000억원 정도로 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위탁 시장을 세분화하면 주로 산업체, 병원, 오피스, 레져 시설 등이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기업들의 경쟁도 치열해 지고 있다. 

국내에서는 삼성웰스토리, 아워홈, CJ프레시웨이, 현대그린푸드를 중심으로 한 대기업 그룹부터 풀무원 계열 ECMD, 동원 홈푸드, 글로벌 기업인 아라마크 등의 중견 기업까지 크고 작은 업체들이 각기 다른 차별화 전략으로 수주경쟁에 참여하고 있다. 

김수경 mus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