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한라봉 그린 티 라떼'와 '제주 한라봉 그린 티 쉐이큰 레모네이드' 제주 11개 매장 한정 판매국내산 원재료를 활용한 한국적 특색을 살린 제품 개발을 위한 꾸준한 노력올해 6월 농림부 선정 '이달의 농식품 상생협력' 우수사례 기업으로 소개
  • 제주한라봉그린티라떼. ⓒ스타벅스 커피 코리아
    ▲ 제주한라봉그린티라떼. ⓒ스타벅스 커피 코리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제주지역 매장 11곳에서만 만날 수 있는 음료 2종 '제주 한라봉 그린 티 라떼'와 '제주 한라봉 그린 티 쉐이큰 레모네이드'를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제주지역 스타벅스에서 오는 10월까지 한정적으로 소개되는 신규 음료는 제주지역의 특산물인 녹차와 한라봉을 활용해 스타벅스만의 음료개발 노하우를 입힌 음료이다. 

    '제주 한라봉 그린티 라떼'는 달콤 쌉싸름한 100% 제주산 녹차 파우더를 이용한 그린 티 라떼에 향긋한 한라봉의 상큼함이 어우러졌다. 한라봉의 상큼함이 녹차 파우더의 다소 텁텁한 끝 맛을 잡아주고, 음료 위의 바삭하고 새콤한 리얼 감귤칩이 미각 뿐 아니라 시각적 즐거움까지 선사한다. 

  • 제주 한라봉 그린 티 쉐이큰 레모네이드. ⓒ스타벅스 커피 코리아
    ▲ 제주 한라봉 그린 티 쉐이큰 레모네이드. ⓒ스타벅스 커피 코리아


    '제주 한라봉 그린 티 쉐이큰 레모네이드'는 달콤한 한라봉과 화사한 젠 티, 레모네이드가 조화를 이뤄 시원하게 즐길 수 있다. 음료 위에 올려진 녹차얼음은 100% 제주산 녹차 파우더와 얼음알갱이가 한데 어울려 제주의 푸르른 오름 모양을 표현했다. 두 음료 모두 톨 사이즈(355ml) 한정으로, 가격은 6600원이다.

    스타벅스는 지난 4월 문경 오미자를 원료로 국내에서 개발한 음료인 '문경 오미자 피지오'를 선보였다. 전통적인 소재에 스타벅스만의 색깔을 가미한 '문경 오미자 피지오'는 뛰어난 품질의 오미자에 건조 적사과칩을 함께 넣고 수제 스파클링해 꽃이 핀 듯한 화사함과 시원하고 상쾌한 맛이 특징이다. 

    당초 '문경 오미자 피지오'는 6월 7일까지만 판매될 예정이었으나 젊은 고객은 물론 중장년층을 중심으로 입소문을 통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7월 말까지 연장 판매하기로 했다. 스타벅스는 이를 위해 '문경오미자밸리 영농조합'으로부터 기존 20톤의 오미자청 원재료 이외에도 12톤을 다시 추가로 구매했다. 

    스타벅스는 그 동안 제주 유기 녹차, 제주 호지 티 라떼, 라이스 칩, 옥고감, 과일칩, 바다칩 등 국내산 원재료를 활용한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음료 및 푸드를 꾸준히 소개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지난 6월 농림축산식품부가 선정한 '이달의 농식품 상생협력' 우수사례로 소개된 바 있다.

    박현숙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카테고리 음료팀장은 "스타벅스는 국산 원재료를 활용해 한국적 특색을 살린 음료를 소개하고 농가와 상생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며 "제주도 스타벅스 11곳에서만 만날 수 있는 음료로 더욱 특별한 제주 여행을 경험 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스타벅스 제주 매장은 제주용담DT, 제주칠성, 제주노형, 제주중문DT, 서귀포DT, 제주중문, 성산일출봉, 신제주, 신제주이마트, 제주서귀포, 제주송악산점 등 11곳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