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농심, 새우깡 등 스낵가격 최대 9.1% 인상

입력 2016-07-22 10:21 | 수정 2016-07-22 10:24

▲ 새우깡 포장 변천사ⓒ농심


농심은 새우깡을 비롯한 스낵류 15개 브랜드에 대해 23일부터 소비자가격기준 평균 7.9% 인상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가격 조정으로 새우깡(90g)은 1100원에서 1200원(9.1%↑), 양파링(84g), 꽈배기(90g) 등은 1300원에서 1400원(7.7%↑), 포스틱딥(104g)은 1600원에서 1700원(6.3%↑)으로 인상된다.

일부 대용량 품목은 가격 인상 대신 중량을 줄였다. 오징어집은 168g → 153g(8.9%↓), 자갈치는183g → 167g(8.7%↓) 등이다.

수미칩, 포테토칩, 쫄병스낵 등 10개 브랜드에 대해서는 가격을 동결해 가격인상을 최대한 자제했다고 강조했다.

농심 관계자는 "농심 스낵가격은 2년 5개월 만에 인상되는 것"이라며 "판매관리비, 물류비, 인건비 등 경영비용 상승, 원재료 가격 상승, 품질 개선 등으로 인해 원가압박이 가중돼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유은정 appl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