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맥도날드, 트랜스지방 0%·나트륨 최대 20% 줄여

선제적인 영양 성분 개선, 우수한 품질의 식재료, 철저한 위생 관리 시스템으로 업계 선도

입력 2016-11-07 08:34 | 수정 2016-11-07 08:49

▲ 맥도날드, 트랜스지방 제로·나트륨 최대 20% 줄여. ⓒ멕도날드

맥도날드는 고객에게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건강한 제품만을 제공하기 위해 자사 제품의 트랜스지방 제로, 나트륨 최대 20% 감소를 실천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맥도날드에서 판매하는 모든 제품에는 트랜스지방이 제로이거나 거의 없다. 지난 2007년부터 모든 매장에서 사용하는 튀김유를 트랜스지방이 없는 식물성 튀김유로 전격 교체한 덕분이다.

지난 2013년부터는 후렌치 후라이에 사용하는 나트륨을 20% 가량 줄였다. 

이 같은 노력을 널리 알리고 고객들과 직접 만나 소통하는 장을 마련하기 위해 맥도날드는 지난 2013년부터 전국 매장의 주방을 공개하는 '내셔널 오픈 데이' 행사를 진행해 오고 있다. 같은 해 출범한 '엄마가 놀랐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시작된 이 행사는 매년 많은 고객들의 참여를 이끌며 맥도날드만의 '연중 위생 국경일'로 자리 잡았다.

지난 4~5일 전국 320여개 맥도날드 매장에서 진행된 행사에는 총 5000여명의 고객이 참여했다. 고객들은 맥도날드 매장을 방문해 식재료가 보관돼 있는 자재실과 냉장 및 냉동고, 햄버거가 조리되는 주방 등을 꼼꼼히 둘러보며 식재료의 품질과 보관 상태, 조리 과정 등을 직접 확인했다. 

맥도날드에서 사용하는 재료로 직접 버거를 만들어보는 기회도 마련해 가족 단위 참가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자녀를 동반한 참가자들은 "햄버거는 아이가 좋아하는 먹거리라 신경이 많이 쓰이는데 맥도날드 매장에서 사용하는 식재료를 직접 확인하고 버거를 만드는 체험까지 해보니 안심이 되고 신뢰가 간다"는 소감을 전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맥도날드는 트랜스지방 제로를 실천하고 후렌치 후라이의 나트륨 함량을 최대 20% 줄이는 등 선제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고객들이 더욱 믿고 먹을 수 있는 건강한 제품을 제공하고 이를 알리는데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수경 mus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