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엘리엇, 현대차그룹에 초과자본금 최대 16조원 '주주환원' 요구

입력 2018-11-14 07:28 | 수정 2018-11-14 07:28

▲ ⓒ뉴데일리

엘리엇이 현대차그룹을 향해 다시 포문을 열었다. 초과자본금이 최대 16조에 이른다며, 이에 대한 주주환원을 요구한 것.

엘리엇은 13일(현지시각)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 3사 이사진에 서신을 보냈다고 밝혔다.

서신에는 글로벌 자동차 컨설팅업체인 콘웨이 맥켄지의 '독립 분석보고서'가 담겨 있다.

독립 분석보고서에는 현대차그룹이 심각한 초과자본상태로, 현대차 8조~10조, 현대모비스 4조~6조원에 달하는 초과자본을 보유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과거 잉여현금흐름의 불투명한 운영으로 상당한 자본이 비영업용 자산에 묶여 있고, 주주환원의 수준이 업계 기준에 지속적으로 미달된다고 지적했다.

현금흐름에 대한 일관되지 못한 보고 방식으로, 현대차그룹의 실제 현금흐름이 왜곡되거나 불투명하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엘리엇 측은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주주들에게 초과자본금을 환원하고, 저평가된 현재 가치를 고려해 자사주 매입 방안을 우선적으로 검토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현대차그룹 각 계열사 이사회에 독립적인 사외이사를 추가로 선임하는 등 기업지배구조 개선과 관련해 엘리엇 및 다른 주주들과 협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모든 비핵심 자산에 대한 전략적인 검토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엘리엇은 이같은 사항을 다음 주주총회 안건에 상정할 가능성도 열어둔 상태이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 5월 현대모비스의 모듈 및 AS 부품을 사업을 떼어내 현대글로비스에 합병하는 등의 지배구조 개편안을 발표했으나, 엘리엇 등의 반대에 부딪혀 무산된 바 있다.

이대준 기자 ppoki99@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